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3년 만에 메르스 확진자 발생...쿠웨이트 방문 60대 남성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9 00:01
앵커

2015년 이후 3년 만에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쿠웨이트를 방문한 61세 남성 환자가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고 서울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환자의 접촉자를 조사한 데 이어 즉각 대응팀을 가동했습니다.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61세 남성은 지난달 16일부터 이번 달 6일까지 쿠웨이트를 방문하던 중 설사 증세로 지난달 28일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습니다.

이후 지난 6일 밤 10시 35분쯤 아랍에미리트 항공 EK 860편으로 쿠웨이트를 출발해 7일 새벽 1시 10분쯤 UAE 두바이에 도착했습니다.

이어 7일 새벽 3시 47분쯤 아랍에미리트 항공 EK 322편을 타고 7일 오후 4시 51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귀국 직후 설사 증세가 또 나타나자 이 환자는 바로 택시를 타고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해 7일 저녁 7시 22분쯤 도착해서 진료를 받았습니다.

삼성서울병원은 응급실 선별격리실로 격리해 발열과 가래, 폐렴 증세를 확인한 뒤 7일 저녁 9시 34분쯤 질병관리본부에 메르스 의심 환자 발생을 통보했습니다.

이 환자는 격벽이 설치된 음압 구급 차량으로 8일 새벽 0시 33분쯤 서울대병원 국가 지정 격리 병상으로 이송됐습니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검사 결과, 8일 오후 4시쯤 메르스 양성이 확인됐습니다.

3년 전 메르스 사태로 큰 홍역을 치렀던 질병관리본부는 의심환자 신고가 접수되자마자 항공기 탑승객 등 환자의 접촉자를 조사했습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본부장 : 양성검사를 확인한 결과, 방역관 1명, 역학조사관 4명, 행정요원으로 구성된 즉각대응팀이 서울대학교 병원으로 출동하여 환자에 대한 심층 역학 조사를 실시하고 현장에서 대응을 하고 있습니다.]

또, 질병관리본부 중앙역학조사반, 서울시, 민간 감염병 전문가와 함께 즉각 대응팀을 확대 편성해 환자 검체에 대한 바이러스 분리와 추가 분석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YTN 이승윤[risungyoo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