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등교 앞둔 상도초등학교...주민·학부모 "불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7 07:13
앵커

사고가 난 상도 유치원 건물과 운동장 하나를 사이에 두고 초등학교가 있습니다.

교육 당국은 초등학교 건물에는안전 우려가 없는 것으로 보고 정상 운영을하기로 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태민 기자!

그곳 분위기 전해 주시죠.

기자

지금 제가 있는 곳은 상도초등학교의 정문입니다.

사고가 난 유치원 건물과는 걸어서 약 2분 거리, 170m 정도가 떨어져 있는데요.

별도의 통학로를 이용하기 때문에 이곳은 뒤에 사고 현장이 잘 보이지는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제 뒤에 있는 초등학교 건물에서 운동장 하나를 사이에 두고 유치원 건물이 있다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두 건물을 직선으로 가로질러 갈 수 있는 도로는 사고 직후부터 안전을 위해 통제 상태가 이뤄지고 있는데요.

현장에는 안전 관계자들이 속속 도착해서 현장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새벽부터 이곳을 지나는 주민들은 사고 난 현장이 어디냐면서 불안해하는 모습도 보이고 있습니다.

앵커

유치원은 오늘 임시 휴원에 들어갔는데초등학교는 어떻게 되나요?

기자

일단 교육당국은 기울어진 유치원 건물에 대해서 임시 휴원 조치를 내리고 유치원생들을 분산 배치해서 교육을 계속 이어가겠다는 방침입니다.

초등학교 건물, 지금 제가 서 있는 초등학교 건물에 오는 10일, 다음 주 월요일부터 돌봄교실을 마련해서 운영에 들어간다는 계획인데요.

반면 초등학교에 대해서는 우선 정상 운영 방침을 밝혔습니다.

사고가 난 건물과 초등학교 건물이 운동장을 사이에 두고 약 70m 정도 떨어져 있어서 안전에는 우려가 없다고 판단한 겁니다.

따라서 운동장만 폐쇄조치하고 학교는 정상 운영한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주민과 학부모 불안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조금 전 말씀드린 대로 1시간 전부터 이곳을 지나는 주민들 모두 걱정된다는 반응인데요.

아직은 본격적인 등교 시간이 아니어서 조금 한산하지만 잠시 뒤부터는 학부모들과 학생들의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상도초등학교 앞에서 YTN 김태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