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창진 사무장, "조현민 전무 사과는 진정성 없다"
박창진 사무장, "조현민 전무 사과는 진정성 없다"
Posted : 2018-04-16 10:30

땅콩 회항 사건의 피해자 박창진 사무장이 조현민 전무의 갑질 논란에 대해 씁쓸한 심경을 밝혔다.

박창진 사무장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현민 전무의 사과 이메일 전문을 올리면서 "하나는 배운 듯 합니다. 진심이 아니더라도 빨리 덮자로 말입니다. 뉴스 나오니 사과하는 건 진정성 보다 본인의 이익을 위한 거겠죠."라고 썼다.

이어서 "본인을 위한 사과는 피해자 입장에서 우롱과 조롱으로 느껴질 뿐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처음 조 전문의 갑질이 보도되었을 때는 "Shame on you. Respect others(부끄러운 줄 아시라. 타인을 존경하십시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조 전무는 사과하면서도 "물은 뿌리지 않았고, 밀치기만 했다"라고 변명해 세간의 공분을 샀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