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분리수거 하다가 '대혼란' 겪은 사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4-02 03:33
서울의 한 아파트 쓰레기 분리수거장에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폐비닐류는 종량제 봉투에 넣어 버리라는 내용입니다.

재활용 업체들이 비닐류를 거둬가지 않겠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했기 때문입니다.

갑작스러운 변화에 주민들은 혼란스럽기만 합니다.

[주민 인터뷰 : 일반 쓰레기에 버리라잖아요. 일반 종량제 봉투에 버리면 다 소각하는 거잖아요. 소각하면서 환경 유해물질이 얼마나 많이 나오겠어요.]

경기도 화성과 용인 등 일부 지역 아파트에는 페트병까지 거둬가지 않겠다는 공문이 붙었습니다.

재활용업체들이 분리 수거를 중단한 것은 수익성이 악화됐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수거한 플라스틱류를 사들였던 중국이 수입을 규제하며 가격이 곤두박질쳤습니다.

특히 폐비닐은 처리하는 데 비용이 더 들지만 받아주는 곳이 없어 손해만 쌓인다는 게 업체 측 주장입니다.

[박필환 / 한국재활용수집선별협동조합 사무국장 : 주민들이 가져다놓은 것을 선별해서 재활용 업체에 보내면 재활용 업체가 그런 이물질이 섞여있으면 품질검사에서 불합격이 나기 때문에 저희 선별센터에서 생산하는 비닐을 잘 안 가져가려 하는 거죠.]

하지만 비닐류를 종량제 봉투에 넣어서 버리는 것은 불법으로 과태료 부과 대상입니다.

뒤늦게 환경부는 시도를 통해 깨끗한 비닐류는 종전처럼 분리 배출하도록 알리고 대책을 서두르기로 했지만, 생활 현장에서 혼란은 커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류충섭
촬영기자 : 윤성수
자막뉴스 제작 : 정의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