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민경욱 의원, 트위터 비키니 사진 논란
민경욱 의원, 트위터 비키니 사진 논란
Posted : 2017-05-19 18:20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의 트위터에 두 여성의 비키니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어제(18일) 오후 5시경 민 의원의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올라왔다. 사진 속 두 여성의 얼굴은 모두 모자이크 처리되어 신원 확인이 불가능했다.

KBS에서 문화부장과 9시 뉴스 앵커를 거쳐 청와대 대변인까지 지낸 민 의원의 공식 계정에 낯뜨거운 사진이 올라오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논란과 비판이 일었다. 그러나 민 의원은 본인의 블로그를 통해 곧장 해명에 나섰다.

사진이 올라온 지 약 4시간 만인 20시 53분쯤, 민 의원은 '트위터 계정 해킹 관련 안내문'이라는 글을 통해 "현재 제 트위터 계정은 비활성화 조치 중이며, 복구 중입니다."라며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사과 인사를 전했다.

민 의원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해당 트윗은 트위터 내에서 2,000회 넘게 공유됐다. 현재 민 의원의 트위터는 폐쇄된 상태. 네티즌들은 민의원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단순 실수'인지 '해킹'인지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사진 출처 = 민경욱 의원 블로그 및 트위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