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영어 캠프에서 벌어진 '폭행'...기관은 숨기기 급급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2-06 11:38
앵커

경기도 산하 기관이 운영하는 영어마을 캠프에서 중학생들이 선배들에게 일주일 넘게 폭행을 당했습니다. 피해 학생과 부모들이 피해를 호소했지만해당 기관은 사실을 숨기려고만 했다고 합니다. 이번 사건을 취재했던 권남기 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권남기 기자. 방학 동안에 자녀들에게 영어를 가르치기 위해 보내는 영어캠프에서 무슨 일이 일어난 겁니까?

기자

이번 취재는 영어캠프에 참가한 중학교 1학년 학생들이2학년 선배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는 사실을알게 되면서 시작됐음. 경기도 파주시에 있는 경기 영어마을 방학캠프에서 벌어진 일임. 해당 영어캠프는 지난달 15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됐는데, 피해자들은 그동안 일주일 넘게 폭행이 이어졌다고 주장하고 습니다.

앵커

부모님의 가슴이 얼마나 아플지 상상이 됩니다. 실제 폭행은 어떻게 이뤄졌습니까?

기자

먼저, 피해자들이 보낸 사진들을 살펴보겠습니다. 학생 2명을 찍은 사진인데, 팔이나 가슴 등에 시퍼렇게 멍이 든 것을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도 이 사진을 처음에 보고 매우 놀랐습니다.

피해자들은 영어캠프 숙소 안에서 엎드려뻗쳐를 하거나, 권투 연습을 하자며 수십 차례에 걸쳐 가슴 등을 맞았다고 합니다. 피해 학생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폭행 피해 학생 : 무릎 꿇고 앉으라고 시켜요. 웃으면 앞에 나와서 엎드려뻗쳐를 시키거나 앉았다 일어났다, 아니면 주먹으로 가슴 쪽을 때렸어요. 사감 선생님이 바빠서 못 알렸고, 전화로 부모님께 알리려고 하면은 위에서 형들이 지켜보고 있어서 무서워서….]

피해 학생의 인터뷰였는데요. 이런 폭행에 별다른 이유는 없었던 것으로 보였습니다. 다만, 가해 학생들은 군기를 잡겠다는 이야기를 종종했다고 합니다.

앵커

그런데 이런 일이 일주일 넘게 벌어졌는데 영어캠프에서는 전혀 모르고 있었다고요?

기자

경기 영어마을은 캠프가 진행되는 동안 이런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고 인정했습니다. 영어캠프가 끝나고 피해 학생 부모들의전화를 받고 나서야 뒤늦게 폭행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요.

하지만 경기 영어마을은 그 이후 일주일이 지나도록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습니다. 특히, 피해 학생들이 함께 괴롭힘을 당했다고 말한 학생이 4명이나 더 있지만,이들의 부모에게도 일주일 넘게 알리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한 경기 영어마을의 해명 들어보겠습니다.

[경기 영어마을 파주캠프 관계자 : 다들 이렇게 확대해서 우리가 사건 수사하는 관청도 아니고, 또 저희가 직접 애를 다치게 한 것도 아니고….]

앵커

직접 저희가 아이를 다치게 한 것도 아닌데 지금 이게 해명이라는 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앵커

그런데 비용도 적지 않을 텐데요.

기자

학생들은 이곳 보통 영어캠프에 120만 원 정도를 주고 참가했는데요. 취재가 진행되는 동안 학부모들은 경기도 산하 기관이 직접 운영하는 곳이라 적지 않은 비용에도 안심하고 자녀를 보냈다고 입을 모아 말했습니다.

하지만 학생 관리는 너무나 허술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해당 시설에는 숙소에서 학생들을 관리하는생활지도교사가 있기는 하지만, 사건이 벌어진저녁 쉬는 시간은 정규 근무시간이 아니었습니다.

직접 숙소를 둘러봤는데 CCTV도 없었고,어처구니없게도 폭행이 벌어진 방이 영어캠프 생활이 우수했던 방으로 꼽힌 상태였습니다.

앵커

그런데 사설도 아니고요. 지금 경기도 산하기관에서 직접 운영하는 곳인데, 경기도 역시 이런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고요?

기자

취재 과정에서 경기 영어캠프의 상급기관인경기도청을 접촉했는데요. 경기도 고위 관계자는 취재가 들어간 그 날에야 폭행시설을 보고받았다고 털어놓았습니다.

산하기관인 경기 영어마을 관리에문제가 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앞으로의 대책에 대해서는논의해 보겠다는 말만 반복했습니다.

앵커

방학 기간에 이런 비슷한 영어캠프 적지 않을 텐데요. 관리 문제 이것도 어떻게 해야 하는지 궁금한데 혹시 권남기 기자 지금 후속 취재 중입니까?

기자

아무래도 교육 관련 사건이다 보니 교육부를 맨 처음에 문의를 했었는데요. 하지만 지자체가 직접 운영하는 곳이다 보니현행법상 해당 기관이나 직원들에게 대한직접적인 제재가 불가능하다는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방학 기간 지자체가 운영하는 비슷한 캠프가30여 개에 달하는 상황에서, 이들의 운영실태를 살펴볼 필요성이 높아 보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권남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