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폭스바겐 수사 종료...'배기가스 조작' 확인
    폭스바겐 수사 종료...'배기가스 조작' 확인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세계 최대의 자동차 업체인 폭스바겐이 배기가스 장치를 조작하고 인증 서류를 거짓으로 꾸민 사실이 검찰 수사에서도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타머 총괄사장 등 전·현직 임원 8명을 재판에 넘기고 닛산 등 다른 업체의 불법 행위에 대해서도 곧 수사에 들어갈 방침입니다.

    보도에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08년부터 7년 동안 배기가스 시스템이 조작된 폭스바겐·아우디 경유 차량 12만 대가 국내에서 팔렸습니다.

    엔진제어장치에 이중으로 소프트웨어를 설치해 인증시험 때는 유해물질을 덜 배출하고 실제 주행 때는 많이 배출하도록 한 겁니다.

    결국, 2015년 미국 환경보호청의 발표를 통해 조작 사실이 전 세계에 알려졌습니다.

    폭스바겐은 또 여러 브랜드에 걸쳐 배출가스·소음 시험서류 수백 건도 조작했습니다.

    인증·연비 승인이 서면 심사로만 이뤄지는 점을 악용한 겁니다.

    또 배출가스·소음 인증을 받지 않거나 관련 부품을 변경한 뒤 인증을 받지 않고 4만천여 대를 들여오기도 했습니다.

    [홍동곤 / 환경부 교통환경과장 : 지난 8월 2일에 폭스바겐이 서류 조작으로 32개 차종이 인증 취소가 됐습니다.]

    환경부의 고발로 1년 동안 수사해 온 검찰은 요하네스 타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총괄사장과 박동훈 전 폭스바겐코리아 사장 등 전·현직 임원과 협력업체 직원들을 무더기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검찰은 닛산 등 다른 업체의 인증서류 위조 등 불법 행위에 대해서도 조만간 수사에 들어갈 방침입니다.

    YTN 이승윤[risungyoon@ytn.co.kr]입니다.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