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컷뉴스] "돈 안냈으면 굶으라"던 충암고의 기막힌 적반하장
[한컷뉴스] "돈 안냈으면 굶으라"던 충암고의 기막힌 적반하장
Posted : 2015-10-05 17:10

[한컷뉴스] "돈 안냈으면 굶으라"던 충암고의 기막힌 적반하장


[한컷뉴스] "돈 안냈으면 굶으라"던 충암고의 기막힌 적반하장


[한컷뉴스] "돈 안냈으면 굶으라"던 충암고의 기막힌 적반하장


[한컷뉴스] "돈 안냈으면 굶으라"던 충암고의 기막힌 적반하장


[한컷뉴스] "돈 안냈으면 굶으라"던 충암고의 기막힌 적반하장


[한컷뉴스] "돈 안냈으면 굶으라"던 충암고의 기막힌 적반하장


[한컷뉴스] "돈 안냈으면 굶으라"던 충암고의 기막힌 적반하장


[한컷뉴스] "돈 안냈으면 굶으라"던 충암고의 기막힌 적반하장


[한컷뉴스] "돈 안냈으면 굶으라"던 충암고의 기막힌 적반하장


[한컷뉴스] "돈 안냈으면 굶으라"던 충암고의 기막힌 적반하장


[한컷뉴스] "돈 안냈으면 굶으라"던 충암고의 기막힌 적반하장

지난 4월 파문을 일으킨 한 장의 사진. 서울 충암고 식당 앞에서 교감이 아이들을 막아서고 있는 장면입니다.

교감은 급식비 미납자 명단을 들고 나타나 "급식비를 안 냈으면 밥을 먹지 말라"며 미납 아이들에게 공개 망신을 줘 논란이 됐습니다.

이 일을 계기로 시작된 교육청 감사 결과 놀라운 반전이 숨어있었습니다. 식용유를 재탕·삼탕해 검게 변한 기름으로 음식을 조리한 사실이 밝혀진 겁니다.

또, 용역업체 직원들 숫자를 허위 기재하고 종이컵·수세미 등을 부풀려 청구하는 등 각종 수법의 횡령이 이루어진 사실도 발각됐습니다.

이런 식으로 빠져나간 돈이 지난 4년 간 최소 '4억1035만 원.'

이 뿐만이 아닙니다. 충암중고등학교 재단은 학교 시설 보수와 학생 복지 등을 위해 교육청에서 매달 배부되는 교부비 등을 횡령한 의심도 받고 있습니다.

학부모들은 분노했습니다. "급식비를 안냈다고 공개 망신을 주더니, 결국 빼돌릴 돈을 내놓으라고 독촉하는 것이었나?"

학생들도 적극 나섰습니다.충암고등학교학교 법·사회학 동아리 학생들은 학교 급식 비리를 다룬 전단을 등교하는 동료 학생들에게 배포하며 비리 사실 알리기에 나섰습니다.

교육청은 연내 추가 감사 결과에 따라 충암재단 학교의 학급 수 감축 학교 폐쇄 등 강력한 제재를 내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충암학원 전 이사장 C씨 등 모두 18명을 검찰에 고발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횡령액 전액을 환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어른들의 검은 욕심으로 애꿎은 우리 아이들만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이런 '학교'에서 아이들이 도대체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요?

한컷 디자인: 정윤주
이미지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