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민 건강은 뒷전?…너무 허술한 '백신 선정'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09-08 05:02
앵커

일본뇌염 예방 접종은 정부가 만 12세 이하 모든 아동에게 무료로 실시하고 있는 국가예방접종입니다.

아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예방 접종이니, 백신을 새로 정하려면 더 신중하고 철저해야겠죠.

그런데 올해 새로 도입된 일본뇌염 백신의 선정 과정이 너무도 허술했던 것이 정부의 특별 감사로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박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 국가예방접종으로 새로 채택된 일본 뇌염 사백신에 대한 보건복지부 특별감사 보고서입니다.

20여 쪽 분량의 감사 보고서는 해당 백신의 선정 과정이 너무 허술했다고 조목조목 지적합니다.

먼저, 백신 선정을 논의한 위원회 구성이 문제였습니다.

위원회에 위촉된 교수 4명이 해당 백신을 개발한 업체에서 돈을 받고 연구용역을 한 사람들입니다.

위원장인 이 모 교수는 8천 백만 원, 교수 4명이 연구비로 2억 8천만 원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질병관리본부입니다.

일부 교수들이 이런 사실을 미리 밝혔는데도, 전문가 인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위원회에 그대로 있게 한 겁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 (음성변조)]
"사실 감염하시는 분들(전문가) 풀이 굉장히 적고요. (당시) 식약처 임상 허가는 이미 받아진 상태였고 이것은 국가 예방접종에 도입할 것이냐 말 것의 사안이었고요."

질병관리본부가 상급 기관인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보낸 최종 결과 보고서에는 심지어 허위 내용이 담겼습니다.

이 백신은 임신부에게는 안전성이 확립되지 않아 원칙적으로 접종이 금지돼 있지만, 어쩐 일인지 장관 보고서에는 해당 백신을 면역 저하자와 임신부 등에게 적극 권장해야 한다고 돼 있습니다.

이 일본뇌염 백신은 복지부 최종 승인을 받고 오는 5월부터 전국 보건서와 병원에서 국가예방 접종에 일제히 사용되고 있습니다.

[양승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실제로 허위 보고를 해서 장관에게 잘못된 판단을 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될 정도로 심각한 사안이라고 생각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절차상 문제라며 담당 과장 등 2명을 인사 발령내고 2명을 경고 조치했지만, 해당 백신의 안전성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메르스 사태 이후 권한과 위상이 한층 격상되는 질병관리본부가 제 기능을 다 하려면 후진적인 백신 선정 과정부터 바로잡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YTN 박조은[joeu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