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도서관'보다 '카페'가 공부 잘된다?
    '도서관'보다 '카페'가 공부 잘된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커피전문점 가면 테이블에 앉아 책을 읽거나 공부하는 사람들 자주 볼 수 있죠.

    오가는 사람도 많고 사람들이 잡담을 나누는 소리도 들리지만 마음이 더 편하고 집중이 더 잘된다는 분들이 많은데요.

    왜 그럴까요?

    '카페 소음' 처럼 시끄러워 피하는 게 아니라 좋아서 찾게 되는 소음을 '백색 소음'이라고 부릅니다.

    커피전문점이 친숙해지다보니 '카페 소음'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이렇다보니 '카페 소음'을 무료로 들려주는 사이트까지 등장했는데요.

    '홍대 갤러리 S카페', '강남 교보타워 A카페', '신사동 가로수길 카페' 등 세 가지 다른 분위기의 카페 소음을 들려주는 사이트입니다.

    지난 2012년 미국 시카고대 소비자연구저널은 50~70데시벨(dB)의 소음이 완벽한 정적보다 집중력을 향상시킨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습니다.

    일상에 깊게 파고든 '카페 공부', 하지만 자리가 없어 손님이 발걸음을 돌리는 북적이는 카페에서 몇 시간씩 자리를 차지한다면 눈총이 쏟아지겠죠?

    서로를 배려하는 마음이 커진다면 더 편한 '카페 라이프'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