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세월호-진도 VTS 교신 내용
세월호-진도 VTS 교신 내용
9시 06분 : 진도 VTS, 세월호 호출

9시 07분 : 세월호 "침몰 중…구조 부탁한다"

9시 10분 : 세월호 "금방 넘어갈 것 같다"

9시 10분 : 세월호 "너무 기울어져 못 움직여"

9시 12분 : 세월호 "승선원들 구명정 아직 못 타"

9시 17분 : 세월호 "50도 이상 기울어"

9시 17분 : 세월호 "사람이 좌우로 못 움직여"

9시 17분 : 세월호 "선원들 구명조끼 착용 지시"

9시 18분 : 세월호 "침수 상태 확인 안 돼"

9시 19분 : 세월호, 해경 구조 언제 오는지 문의

9시 23분 : 진도 VTS "구명조끼 착용 방송하라"

9시 23분 : 세월호 "현재 방송도 불가능한 상태"

9시 24분 : 진도 VTS "방송 안 돼도 조치하라"

9시 25분 : 진도 VTS "선장이 판단해 탈출시키라"

9시 26분 : 세월호, 구조 가능한지 거듭 문의

9시 26분 : 진도 VTS "10분 내 경비정 도착"

9시 27분 : 진도 VTS "1분 내 헬기 도착"

9시 28분 : 세월호 "승객 많아 헬기로는 안 돼"

9시 30분 : 진도 VTS, 주변 선박에 구조 지시

9시 32분 : 진도 VTS·세월호 교신

9시 33분 : 진도 VTS, 주변 배에 구명정 투하지시

9시 37분 : 세월호 "침수상태 확인 불가"

9시 37분 : 세월호 "60도 기울어…승객 탈출시도"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16억 원 횡령한 은행 직원보다 나쁜 사람은…

16억 원 횡령한 은행 직원보다 나쁜 사람은…
[앵커] 돈을 횡령한 죄가 더 클까요. 아니면 횡령을 부추긴 죄가 더 클까요. 은행에 다니던 한 여직원, 백수 남자친구의 유혹에 넘어가 회사 돈에 손을 댔는데요. 법원은, 남자친구의 죄가 더 크다고 판단했습니다. 이들의 범죄 행각은 지난 해 1월부터 시작됐습니다. 은행에서 출납업무를 하고 있는 여자친구에게, '돈을 빼돌리자'고 남자친구가 제안한 건데요. 말리지 않고...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