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친환경차 누비는 원년...혜택 늘고 신차 출격
    친환경차 누비는 원년...혜택 늘고 신차 출격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올해는 도로 위를 누비는 친환경차 수가 눈에 띄게 늘어나기 시작하는 한 해가 될 전망입니다.

    전기차 주행 환경이 좋아지고 자동차 회사들도 잇따라 새 모델을 선보이며 소비자들을 유혹할 채비를 하고 있습니다.

    신호 기자입니다.

    기자

    판매장에 나와 있는 전기차는 아직 호기심의 대상입니다.

    선뜻 지갑 열기엔 걱정이 많습니다.

    [김희주, 서울 월계동]
    "여러 가지 여건이 돼야 운행할 수 있지, 지금 사 가지고 끌고 다니다가 어디서 충전해요?"

    올해부터는 전기차 운행으로 인한 불편이 조금씩 줄어듭니다.

    주유소 대비 3%에 불과한 전기차 급속 충전기가 150개 늘어나고 5년 안에 천 개 이상 추가할 계획입니다.

    전기차에는 파란색 번호판을 부여해서 이용자들이 쉽게 할인 혜택을 누리게 하고, 새로 짓는 아파트에는 전기차 충전 시설이나 전용 주차 공간이 별도로 만들어집니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시스템산업정책관]
    "한 번 충전해서 150km 내외의 거리가 나오고 있는데 아마 2020년 계획보다 빠른 시기 내에 300km 이상, 400km 이상 가는 전기차도 나올 것으로 기대합니다."

    자동차 업체들도 새 친환경차 모델을 줄줄이 내놓습니다.

    현대차는 첫 친환경차 전용 모델인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차를 1월에 출시해 토요타의 프리우스와 맞붙습니다.

    한국GM은 주행거리 연장 전기차 '볼트'를 선보입니다.

    한 번 충전하면 80km를 가고 이후에는 엔진을 가동해 전기를 만들어서 640km까지 갈 수 있습니다.

    르노삼성은 2013년 11월 출시 이후 천6백여 대가 팔린 SM3 전기차의 택시 보급에 주력할 계획입니다.

    또 전 세계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는 테슬라도 지난해 11월 한국법인을 설립해 올해 국내 출시 여부가 주목됩니다.

    정부는 올해 하이브리드차 5만 대, 전기차 만 대를 시작으로 2020년까지 친환경차 100만 대 이상이 보급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YTN 신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