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 대통령, 유럽 5개국 순방...'평화'·'첨단산업' 키워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13 02:03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7박 9일 일정으로 유럽 5개국 순방에 나섭니다.

유럽 국가들에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의 진전 상황을 설명하고, 4차 산업혁명과 기후변화 분야 등에서 협력을 논의합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유럽 5개국 순방에 나섭니다.

7박 9일로 취임 이후 가장 긴 순방 일정입니다.

먼저 국빈 자격으로 프랑스를 방문합니다.

우리 시각 15일 밤 마크롱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고 유엔 안보리에서의 협력과 빅데이터, 자율주행차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서로 돕는 방안을 논의합니다.

[남관표 /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지난 11일) : 4차 산업혁명에 공동 대응 등 미래지향적 실질 협력을 추진해 나가기 위한 기반도 단단히 다지고자 합니다.]

그 전날 열리는 한·프랑스 우정 콘서트에는 방탄소년단의 공연도 예정돼있습니다.

이어서 17일에는 이탈리아 콘테 총리와 정상회담을 통해 첨단기술, 중소기업 분야에서 협력을 모색합니다.

이번 순방의 하이라이트는 바티칸 방문입니다.

우리 시각으로 18일 새벽 성 베드로 성당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가 열리고, 문 대통령의 연설도 예정돼 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과의 단독 면담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의 방북 초청 메시지를 전합니다.

[김의겸 / 청와대 대변인 (지난 9일) :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습니다'라는 초청의 뜻을 전달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벨기에로 이동해 아시아·유럽 정상회의, 아셈에서 우리 정부의 포용적 성장 정책을 소개하고, EU 정상들과 회담합니다.

끝으로 덴마크 P4G 정상회의 연설을 통해 녹색성장과 기후변화협약 준수를 위한 주도적인 목소리를 내고, 한·덴마크 정상회담도 갖습니다.

평화를 향해 전진하는 한반도 정세를 설명하고 첨단산업 분야에서 협력 기반을 모색한 문 대통령은 오는 21일 유럽 순방 일정을 마치고 귀국합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