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성추행범 누명 억울" 靑 청원 20만 넘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9 13:25
성추행범으로 몰려 유죄 판결을 받은 자기 남편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참여자 20만 명을 넘었습니다.

지난 6일 올라온 이 청원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남편이 식당에서 여성과 부딪혔을 뿐인데 성추행 혐의로 신고됐다며, 결백을 호소했지만 징역 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넷에는 이 글과 함께, 피해자의 지인이라면서 성추행 정황이 명백하다고 반박하는 글이 올라와 네티즌들의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참여자 20만 명을 넘은 청원에 대해 한 달 안에 청와대 수석비서관이나 관계 부처 장관 등 책임자가 답변을 공개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