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에 "지나고 보니 내가 지나쳤다" 사과
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에 "지나고 보니 내가 지나쳤다" 사과
Posted : 2018-06-14 15:40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어제(13일) 당선 확정 직후 이어진 방송사 인터뷰 당시 태도 논란에 대해 "시간 지나고 보니 내가 지쳤다"며 사과 입장을 밝혔다.

이 당선인은 오늘(14일) 자신의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 굳이 변명하자면 앞서 (언론에) 호되게 당한 데다가, 사실 언론사와 미래 지향적 이야기를 하기로 사전에 약속했다. 예외 없이 다 과거 얘기를 해서 그렇게 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방송사에서) 그거 절대 안 하겠다고 약속해놓고 또 그러고, 심지어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고 하고"라며 "하지만 내 부족함이다. 죄송하다. 이건 (내가) 수양해야지요"라고 말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에 "지나고 보니 내가 지나쳤다" 사과

어제 이 당선인은 TV조선과 한 인터뷰에서는 "(여배우 스캔들 의혹 말고) 다른 얘기 하시면 안 됩니까? TV조선의 관심사는 오로지 그거 같아요"라고 다소 고압적인 태도를 보였다.

또한 JTBC와의 인터뷰에서는 앵커가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을 지겠다고 했다"고 당선 소감을 전한 이 당선인에게 어떤 책임에 대한 이야기인지 묻자 "어떤 책임이요? 그런 말 한 적 없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에 앵커가 "스튜디오에서 보고 있었다"라고 하자 다시 한번 "그런 적 없다.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이라고 가정해서 말한 적 없다"고 대답했다.

MBC와의 인터뷰에서는 기자가 "선거 막판까지 어려움을 겪으셨다"며 선거 기간 중 있었던 각종 논란에 관련한 질문을 하자 갑자기 "잘 안 들린다"며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인이어를 빼버리고 황급히 인터뷰를 끝냈다.

각 언론사와의 인터뷰 이후 일부 시민들은 이 당선인의 방송 태도가 무례하다고 지적했다. 반면 일부에서는 필요 없는 질문이었기 때문에 이 당선인의 태도를 이해한다는 반응도 있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사진 =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 페이스북]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