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잘못된 추정"...'김일성 가면' 논란에 통일부 애매한 해명
"잘못된 추정"...'김일성 가면' 논란에 통일부 애매한 해명
Posted : 2018-02-11 09:40
세계의 이목이 쏠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 중 북한 응원단이 사용한 응원 도구가 '김일성'을 연상케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다.

지난 10일 관동 아이스하키센터에서는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B조 조별리그 1차전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강호 스위스와 맞붙은 남북 단일팀은 8-0으로 패했다.

경기 후 논란이 된 것은 이날 경기장에서 응원을 펼친 북한 응원단의 모습이었다. 이들은 다 함께 김일성으로 보이는 남성 얼굴이 프린트된 가면을 쓰고 율동 했기 때문이었다.

특히 이날 경기장에는 남북 단일팀 경기 관람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일성의 손녀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영남 최고 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에 일부 언론과 누리꾼이 북한 응원단이 사용한 도구를 '김일성 가면'이라고 칭하면서 논란이 촉발됐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북한 응원단이 한반도기, 꽃, 가면 등을 들고 노래했다"며 "주변 관람객들은 '무섭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통일부는 즉각 해명 자료를 내고 "'김일성 가면을 쓰고 응원하는 북한 응원단' 제하의 보도는 잘못된 추정임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장에 있는 북측 관계자 확인 결과 보도에서 추정한 그런 의미는 전혀 없으며, 북측 스스로가 절대 그런 식으로 표현할 수 없다고 확인했다"고 북한 관계자의 입장을 전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