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취재N팩트] 19대 대선의 4대 관전 포인트
    [취재N팩트] 19대 대선의 4대 관전 포인트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을 하루 앞두고 5당 대선 후보들의 치열한 유세전이 마지막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사력을 다한 후보들의 성적표, 이제 내일이면 나오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이번 대선의 관전 포인트 알아보겠습니다. 권민석 기자!

    사상 최고의 사전 투표율에 더해 내일 최종 투표율이 80%를 넘을 것인지가 관건이죠?

    기자

    지난 4일과 5일 진행된 사전 투표율이 26%를 돌파하면서, 최종 투표율에도 관심이 쏠리는데요.

    대선 투표율이 80%를 넘은 건 20년 전 1997년 15대 대선이 마지막입니다.

    17대 대선에선 63%까지 떨어지기도 했는데, 이번 대선에서 사전 투표율이 최고치를 기록해 최종 투표율도 80%를 넘을 수 있다는 희망 섞인 전망이 나옵니다.

    투표율이 높으면 전통적으로 야당 후보에 유리하다는 분석이 있는데, 75%를 기록한 지난 18대 대선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선돼 이 공식이 깨지기도 했습니다.

    이 때문에 선두를 달려온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측은, 높은 사전 투표율에도 불구하고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 진짜 선거 혁명의 완성은 5월 9일인데 우리가 너무 일찍 김칫국물 마시면 안 되는 거 아닙니까. 그래서 끝까지 우리가 끝까지 긴장해야 한다….]

    앵커

    야권으로 기울어진 구도 속에서 치러지는 대선, 흩어진 보수표심의 향배도 관심이죠?

    기자

    국정 농단 사태와 탄핵 정국을 거치면서 보수층 표심은 뚜렷한 지지 후보를 정하지 못하고 표류했는데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또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로 이동했던 보수층이, 최종적으로 누구를 찍을 것이냐에 대해선 전망이 엇갈립니다.

    지금도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와 안철수 후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에 분산된 것으로 보이는데요.

    홍준표 후보는 영남에 동남풍이 불어 보수층이 무섭게 결집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실제 여론조사가 공표됐던 지난 2일까지 홍 후보 지지율은 상승 국면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바른정당 탈당파의 집단 복당과 친박 인사 징계 해제 사태 등이 보수층 선택에 어떤 영향을 미쳤을지 지켜볼 일입니다.

    [홍준표 /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 : 5월 9일은 영남이 뭉칩니다. 호남의 사전 투표가 높았다는 것은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가 반반으로 갈렸다는 것입니다.]

    앵커

    이번 대선에서 호남과 영남의 지역주의 몰표 관행이 깨질지도 관전 포인트죠?

    기자

    역대 대선에서 호남은 야권 후보에 90% 안팎의 몰표를, 영남은 보수 후보에 80% 안팎의 표를 몰아줬는데요.

    이번엔 지역 몰표 현상이 옅어질 것이란 게 대체적인 분석입니다.

    야성이 강한 호남 민심은 문재인, 안철수 두 후보를 놓고 막판까지 고심을 거듭하고 있고요.

    영남 보수 유권자에겐 홍준표, 안철수, 유승민 이렇게 세 가지 선택지가 있어 한쪽으로 쏠리긴 쉽지 않아 보입니다.

    그럼에도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경우 호남 민심을 얻는 자가 대권을 거머쥔다는 전통적 필승 전략에 따라, 유세 기간 일곱 차례나 호남을 방문할 만큼 공을 들였는데, 실제 호남의 결집을 끌어낼 수 있을지도 주목됩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5월 6일) : 광주가 만들고 키워주신 저 안철수, 광주 정신 바탕으로 우리 대한민국 꼭 바꾸겠습니다.]

    앵커

    유승민, 심상정 후보가 두 자리 득표율을 기록할지도 관심이죠?

    기자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모두 '사표 심리'를 극복해야 하는 위치에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을 적폐로 몰아붙이며 새로운 보수 정치 세력의 독자 노선을 추구한 유승민 후보는 지지율이 고전을 거듭해왔는데요.

    최근 바른정당 집단 탈당 사태와 딸인 유담 씨의 성희롱 사건 등을 겪으면서 유권자들의 성원이 크게 늘었다고 주장합니다.

    심상정 후보의 경우 "심상정을 찍으면 홍준표가 될 수 있다"는 이른바 '심찍홍'을 비롯해 민주당의 집중 견제를 받고 있는데요.

    자신이 가장 확실한 개혁의 보증수표라면서, 홍준표 후보를 제치고 2위에 올라야 촛불 혁명이 완성된다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유승민 / 바른정당 대통령 후보 : 사표라는 게 말 그대로 죽은 표라는 뜻인데 그것은 단어 자체가 굉장히 비민주적이고…. (대구 민심이) 최근 며칠 사이에 굉장히 변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듣고 있고…]

    [심상정 / 정의당 대통령 후보 : 이번 대선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촛불 심상정이 적폐 홍준표를 잡을 수 있느냐가 관건 아니겠습니까, 여러분.]

    두 후보가 두 자리 득표율을 기록하면, 우리 정치 지형에도 의미 있는 변화가 생기는 만큼 내일 투표 결과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YTN 권민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