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수능영어 공부? '한글지문만 달달 외워라!'
    수능영어 공부? '한글지문만 달달 외워라!'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대입 수능을 EBS와 연계해서 출제하겠다."

    사교육 시장을 줄이기 위해 교육부가 이런 방침을 내놓은 바 있죠.

    그런데 현실에서는 'EBS-수능 연계'가 아니라 'EBS 베끼기'라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이종훈 새누리당 의원은 교육부 국감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 수능을 분석한 결과, 대부분의 EBS 연계지문이 변형없이 출제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른바 'EBS 베끼기'의 증거 지문들인데요.

    왼쪽이 EBS 교재, 오른쪽이 실제 수능에 출제된 지문입니다.

    양쪽 지문이 완벽하게 똑같죠.

    이렇다 보니 'EBS 지문'의 한글 해석본만 달달 외우는 이른바 '영어 없는 영어수업' 강의까지 개설됐는데요.

    국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와 함께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안윤학 기자!

    결국 학생들이 수능 점수만을 위해 '영어 없는 영어'를 공부한다는 건데요.

    어떻게 해서 그렇게 된건지, 자세한 설명 부탁드립니다.

    기자


    지난 2011학년도 수능 때 부터였죠, 어차피 수능 지문의 70% 가량이 지금 제가 들고 있는 이 EBS 교재에서 나오니까요.

    그것도 단어 몇 개, 문장 한 두 문장만 바꾸는 수준에서 나오니까요.

    정작 학생들이 공부해야 할 이 앞부분, 즉 영어 문제가 나오는 부분이 아니라, 뒷 부분, 별도의 책으로 되어 있는 부분이죠.

    즉 이 해설지의 부분만 달달 외운다는 것입니다.

    수능시험장에서 영어지문을 굳이 해석할 필요 없이 첫 문장이나 단어 몇 개만 대충 보고 '어떤 지문이구나' 그 내용을 쉽게 알아내기 위해서입니다.

    자료화면 보시겠습니다.

    단순히 아이들이 그런 식으로 꼼수를 부리며 공부한다는 게 아니라, 수능영어 강의 자체가 그렇게 황당하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온라인 1위 사교육 업체의 소위 잘나간다는 유명 강사의 오리엔테이션 강의 동영상, 한번 보실까요?

    [인터뷰:수능영어 강사]
    "영어 선생님이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수업을 제가 하는 것이에요. 사실은 저 양심의 가책 많이 느낍니다. 정책이 이러니까. 시험장 가서 EBS 지문이 기억나게 해드리는 것입니다. 영어실력을 길러드리는 수업이 아니에요."

    강의 교재도 한번 살펴보실까요?

    시험장에서 지문 내용을 떠올리기 쉽게 하기 위해 첫 문장만 영어로 돼 있고, 나머지는 전부 한글 지문입니다.

    또 다른 교재입니다.

    여기에는 아예 영어 문장이 등장하지 않습니다.

    고교 영어 교재인지,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 교재인지 분간하기조차 힘듭니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공교육 현장에서도 이런 식의 수업이 이뤄지는 곳이 많다고 합니다.

    교과서를 내팽개친 지는 오래됐고요, 중간·기말고사조차도 EBS 교재의 지문으로 채워지는 등 오로지 EBS 교재를 위한 수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합니다.

    앵커


    평소 영어를 잘 하던 학생들도 저런 식의 수업을 1~2년 듣게 되면 실력이 떨어질 것 같은데요.

    어떻다고 하던가요?

    기자


    과거 EBS에서 강의를 했고, 또 현재는 유명 사교육 업체에서 온라인 강의를 하고 있는 한 강사를 만났는데요, 이 분 말씀을 들어보면 한마디로 '악순환'이라고 합니다.

    고교생들의 영어실력이 떨어지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그러다보니 대학생이 돼서야 다시 기초부터 영어공부를 하고, 토익 점수를 위해 거액의 학원비를 지불하고, 성인이 돼서도 기본이 돼 있지 않으니 회화 학원이나 또 다시 토익 학원에 등록하고, 교육부 자료를 보면, 대학생과 성인을 뺀 초중고 영어 사교육 시장만 해도 지난해 기준 6조 3천억 원 규모로 추산되는데요.

    이렇게 돈을 퍼부어도 나아지지 않는 영어실력, 한마디로 국력낭비라는 얘기입니다.

    영어 강사의 인터뷰 내용입니다.

    [인터뷰:김정호, 바른영어사 대표]
    "여기(EBS)에서 똑같이 나온다 그러면 학생들 입장에서 본다면, 내용만 알면 되지 영어를 굳이 주어가 무엇이고 문법적으로 잘못된 것, 잘된 것 그런 것 찾아서 뭐해...영어를 영어로 공부하는 것이 아니라, 영어를 국어로 공부하는 현상이죠. 그러다보니 전체적인 학력 저하가 굉장히 심해서 대학생들이 예전보다 더 영어를 못하는 것이에요. 돈을 벌기 위해서 가르쳐서는 안 될 것을 가르치는 것에 대한 자괴감이 굉장히 심하죠. 애들한테 독약을 주고 있는 것이죠. 그러면서 말은 교사와 강사와 인생 선배로서 온갖 좋은 말은 다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아이들한테 독약을 먹이고 나만 돈을 벌면 된다, 이런 식이 되거든요."

    이같은 교육 실태는 이번 정기국회 국정감사를 통해 공론화가 됐는데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이종훈 의원은 오늘 국감에서 이같은 내용을 질의했고, 황우여 교육부 장관은 문제점을 파악하고 있다, 조치를 하겠다고 답변했습니다.

    앞서 YTN과 가졌던 이종훈 의원의 인터뷰 내용입니다.

    [인터뷰:이종훈, 새누리당 의원]
    "EBS 교재와 수능영어가 '연계'가 아닌 무분별한 베끼기로 변질됐기 때문입니다. 사교육비는 분명 줄여야 합니다. 그러나 영어교육이 단지 수능을 위한 암기교육이 되는 것은 막아야 합니다. 스스로 영어공부를 할 수 있는 그런 환경이 조성돼야 합니다."

    오늘 YTN 보도를 보고, 한 시청자께서 의견을 보내 주셨는데요.

    수능과 EBS 교재의 연계가 오히려 족쇄가 돼 학생의 학습기회를 뺏고 있다, 수능 지문을 미리 공개 혹은 암시하는 순간 진정한 교육은 물건너 간 것이다, 이런 의견을 보내주셨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안윤학입니다.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