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OECD국 교과서 '동해·독도' 단독 표기 없다"
    "OECD국 교과서 '동해·독도' 단독 표기 없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해외 주요 국가의 교과서에 우리나라의 '동해'가 '일본해'로, '독도'는 '일본 영토'로 표기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독도가 우리땅이라고 그렇게 강조해 왔는데, 외교적 노력이 부족한건 지 외국에서는 그렇지 않은 것 같습니다.

    안윤학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터키의 고등학교 국정 교과서에 실린 지도입니다.

    우리나라의 동해가 '일본해'로만 표기돼 있습니다.

    한·중·일의 영토를 구분해 놓은 또 다른 지도에는 경상북도 울릉군이 황당하게도 일본 땅으로 표시돼 있습니다.

    OECD 34개 회원국 가운데 19개 국가의 교과서를 분석한 결과, 호주와 체코의 교과서에는 우리땅 독도가 일본 영토로 서술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유일하게 오스트리아에서만 독도라는 명칭이 나오는데, 그마저도 '다케시마' 라는 일본말이 함께 쓰여 있습니다.

    독일은 독도도 다케시마도 아닌 '리앙크루 락', 돌섬으로 기재했습니다.

    우리나라 동해는 대부분 '일본해'로 인식되고 있었습니다.

    미국과 프랑스, 호주와 벨기에 등 13개 나라는 교과서에 '동해'란 말 없이 '일본해'만 써놨습니다.

    영국과 독일, 캐나다 등 5개국은 동해와 일본해를 동시에 실어놨습니다.

    우리가 당연하게 여겼던 동해와 독도라는 말이, 외국에서는 생소하게 받아들여지고 있는 겁니다.

    새정치연합 최재천 의원은 동해와 독도가 제대로 표기될 수 있도록 정부와 학계, 민간이 총체적 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했습니다.

    YTN 안윤학[yhahn@ytn.co.kr]입니다.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
    나의 오늘의 운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