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재산헌납 약속 1년...'왜 안 지키나'

VOD
[앵커멘트]

이명박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 전 재산을 사회에 헌납하겠다고 약속한 지 1년이 지나면서 정치권 논란이 다시 불거졌습니다.

야당들이 얼렁뚱땅 넘어가려는 것 아니냐며 한 목소리로 비난하자, 청와대는 곧 좋은 방안을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소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이명박, 대통령 (지난해 12월 7일)]
"우리 부부가 살 만한 집 가지면 충분하니까 모든 것을 공익 사업에 내놓을 결심을 했습니다."

대통령 선거를 열흘 남짓 앞두고 당시 이명박 대선 후보가 국민에게 했던 약속입니다.

당시 선관위 신고 재산은 354억 7,000만 원!

1년이 지났지만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자 야당들은 국민과의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은 먼저 지난해 BBK 의혹이 한창 불거지던 때 국민에게 던진 약속이었다는 점을 짚었습니다.

재산헌납은 국민에게 믿음을 주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라며 언제, 어떻게 할 것인지 명확히 밝히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조정식, 민주당 원내 대변인]
"재산헌납 약속조차 어물쩍 넘어가고 있는데 어찌 국민이 이 정부를 신뢰할 수 있단 말입니까.."

자유선진당도 단지 '숙고하고 있다'는 말로 얼렁뚱땅 넘어갈 작정이냐고 반문하면서 신뢰 회복은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고 지적했고, 민주노동당은 전 재산 4,000억 원을 사회 환원하기로 한 홍콩 영화배우 성룡을 본받으라고 꼬집었습니다.

[인터뷰:박선영, 자유선진당 대변인]
"20년 쓴 목도리도 남에게 주면서 아까워하는 대통령인데 전 재산을 환원하면 국민이 얼마나 감동을 하겠습니까."

[인터뷰:박승흡, 민주노동당 대변인]
"이명박 대통령의 사회 환원을 기다리는 사람들은 세밑일수록 많아진다는 사실을 알았으면 합니다."

논란이 커지자 청와대는 조금 기다려 달라고 밝혔습니다.

재산헌납 입장에는 변함이 없지만 많은 사람들에게 혜택을 주고 기부문화 정착에 기여할 방식을 찾기 위해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또 조만간 좋은 헌납 방안을 마련해 공식 발표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박소정[sojung@ytn.co.kr]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