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전 세계가 만류하는 '보복'...알아서 하겠다는 이스라엘 '공포'

[자막뉴스] 전 세계가 만류하는 '보복'...알아서 하겠다는 이스라엘 '공포'

2024.04.18. 오후 3:0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이란에 대한 재반격을 준비 중인 이스라엘에 자제를 촉구하는 서방의 압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영국과 독일 외무장관은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를 직접 만나 중동 위기 확산을 막기 위해 신중하고 현명한 선택을 당부했습니다.

[데이비드 캐머런 / 영국 외무장관 : 이스라엘이 강하면서도 영리한 방식으로 행동해야 합니다. 또한 갈등이 가능한 한 적게 생기길 희망하고 있습니다.]

[아날레나 베이보크 / 독일 외무장관 : 중동 지역이 예측할 수 없는 결과로 빠져들면 안됩니다. 모두가 신중하고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합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란에 대한 재보복을 주체적으로 결정하겠다고 밝혀, 국제사회 압박과 관계없이 보복에 나설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 이스라엘 총리 : 우방의 다양한 제안과 충고는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우리 스스로가 결정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습니다. 이스라엘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다할 겁니다.]

유럽연합은 이란의 드론과 미사일 생산에 대한 추가 제재를 결정했습니다.

[샤를 미셸 /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 우리는 이스라엘에 대한 이란의 공격을 규탄합니다. 따라서 대이란 제재를 단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미국도 추가 제재 카드를 준비 중입니다.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란의 미사일과 무인기 프로그램, 특히 이란 혁명수비대가 대상이라고 밝혔습니다.

재보복을 앞둔 이스라엘을 달래 확전을 막고, 이란의 핵심 자금줄을 차단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이란은 국군의 날 행사 퍼레이드에서 사상 첫 이스라엘 공격에 동원된 드론과 미사일도 선보이며 자축했습니다.

라이시 이란 대통령은 "대규모가 아닌 제한적인 공격이었다며 이스라엘의 추가 침략에 대해선 가혹한 응징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YTN 김잔디입니다.

영상편집 | 임현철
자막뉴스 | 이미영

#YTN자막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