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의 방향성은 굉장히 뚜렷, 매우 노골적인 친명 공천 진행" [Y녹취록]

"이재명의 방향성은 굉장히 뚜렷, 매우 노골적인 친명 공천 진행" [Y녹취록]

2024.02.29. 오후 2:0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 진행 : 박석원 앵커
■ 출연 : 최창렬 용인대 교수, 이종훈 정치평론가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앤이슈]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기동민 의원 입장에서는 명분이 부족할 수도 있다는 말씀을 해 주셨는데 그런 같은 조건으로 봤을 때 비례로 있는 이수진 의원 같은 경우에도 같은 혐의가 있지 않습니까? 그런데 이수진 의원 같은 경우에는 윤영찬 의원과 경선을 붙이고 기동민 의원만 컷오프됐단 말이죠. 이 부분에 대해서 불공정 이야기들이 나오는 있는데요.

◆이종훈> 그래서 안 그래도 공관위에서도 굉장히 이 부분 관련해서 격론을 벌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데요. 그러니까 다른 잣대가 적용이 된 거죠. 확 눈에 띄는 건 역시 친명은 살리고 비명은 죽이고. 이런 식으로 지금 결론이 결과적으로 났다는 거죠. 그래서 안 그래도 친명, 비명 간의 갈등이 굉장히 심한 상황에서 또다시 논란이 되고 있는 그런 상황인데요. 이재명 대표나 친명계의 방향성은 굉장히 뚜렷한 것 같아요. 특히 공천 막바지로 갈수록 더욱 더 뚜렷해지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매우 노골적인 친명 공천을 지금 진행하고 있는 그런 상황이다. 그렇게 볼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앵커> 홍영표 의원도 최근에 어제, 그제만 해도 의총장에서도 그렇고 굉장히 날 선 발언을 하지 않았습니까? 그런데 오늘 발표를 보게 되면 컷오프가 됐습니다. 어제, 그저께 이야기할 때도 내가 어떤 다른 행동에 대해서도 예고를 시사한 부분도 있는데 어떤 행보를 보일 거라고 생각하십니까?

◆최창렬> 홍영표 의원 그리고 임종석 전 실장. 전해철 의원하고 이인영 의원은 아직 이야기가 안 나오고 있어요. 그러니까 홍영표, 전해철, 이인영 이런 사람들을 어떻게 공천을 하느냐가 관건이었어요, 마지막 화룡점정을 하느냐. 그야말로 친명계를 배치하는 데 있어서 하느냐. 아니면 뭔가 통합이라든지 당내 갈등 사태를 봉합하는 쪽으로 가느냐의 분수령이었는데 홍영표 의원은 배제했단 말이에요. 그렇다면 방법은 탈당해서 무소속으로 출마를 하든가 새로운미래로 가든가 이런 건데 글쎄요, 임종석이나 홍영표 이런 분들이 당의 본류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고 이게 정치라는 게 이대로가 다 끝이 아니잖아요. 이재명 대표는 설령 제1당이 안 되더라도 일단 제2당이 돼서 자신의 측근 세력으로 가겠다는 생각을 한 것 같아요. 그렇지 않으면 이렇게 전반적인 상황이 물론 친명도 배제하는 게 있다고 하더라도, 제가 말씀드린 바와 같이 있다 하더라도 설명이 안 되잖아요. 이렇게까지 할 이유는 없는 거거든요. 과도하잖아요, 솔직히 말씀드려서. 그렇다면 이 상황을 홍영표나 임종석 전 실장이나 이런 분들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 완전히 탈당해서 새로운 세력을 만드느냐, 친문 위주로 말이죠. 그런데 그렇게 하기에는 구심점이 되기에는 어려울 것 같아요. 임종석 전 실장이 말하자면 친문의 구심점, 상징 이런 건 있어요. 86, 호남, 친문의 상징이기는 한데 과연 과거 2008년도에 친박연대, 그때는 친박근혜 연대였단 말이에요. 박근혜 같은 강력한 구심점이 될 수 있을까. 제가 볼 때 새로운 세력을 만들기는 어려울 것 같고 저는 의외로 당에 남아 있을 가능성도 있을 것 같아요. 의외로 말이죠. 두고봐야겠는데 어제 제가 다른 쪽에서 임종석 전 실장은 탈당 안 할 것같다, 이런 예상을 한 적이 있는데 탈당 아직 안 했어요. 제가 그렇게 탈당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얘기했는데 재고 요청을 한 상태예요. 그리고 나서 질문을 하니까 정치는 생물이다, 이렇게 얘기했단 말이에요. 정치는 생물이라는 말은 탈당 가능성을 내비친다고 해석할 수도 있는데 전반적으로 그렇다고 이분들이 가볍게 탈당할 것 같지는 않습니다. 탈당을 가볍다고 얘기하기는 어렵다 하더라도 이렇게 몸을 쉽게 움직이지는 않을 것 같기는 합니다.


대담 발췌 : 이미영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Y녹취록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