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내가 먹던 게 왜 저기에? 충격적인 식당 발언

실시간 주요뉴스

식당 한쪽 구석에 놓인 김치통.

손님상에 나갔다가 남은 걸 모아둔 겁니다.

[식당 업주 : 딴 건 다 버리는데 김치는 좀 아깝더라고요. 김치찌개는 끓여서 나가니까 김치찌개 하게 김치는 좀 그러자….]

식사 중에 일부러 찢어서 표시한 김치와 어묵.

식사가 끝나자 주방에서 다른 손님상에 오를 접시로 갑니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 단속반 : 어묵은 왜 가운데가 찢어져 있습니까? (저희가 볶으면서 찍어진 게 아닙니까?) 아니요, 제가 찢은 겁니다. 밥 먹으면서 어떻게 하는지 보려고. (저희 한 번 봐주실래요?)]

부산시 특별사법경찰이 반찬이 많이 나오는 기사식당 등 한식류 제공 식당 2백2십여 곳을 점검했더니 8곳에서 반찬 재사용이 적발됐습니다.

특히 김치를 다시 쓰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강서영 /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 : 원료가 비싸다 보니 아깝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아까워서 대부분 모았는데 그걸 다른 손님에게 제공하거나 아니면 김치찌개 또는 김칫국에 사용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식품위생법에 따라 이번에 적발된 업소에는 3년 이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 벌금이 내려집니다.

YTN 김종호입니다.

화면제공 :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
촬영기자 : 전재영
자막뉴스 : 최지혜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