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자막뉴스] 노모 구하려다 딸·사위까지 실종...안타까운 사고
Posted : 2020-08-03 08:53

동영상시청 도움말

폭우로 온통 물바다가 된 충북 단양군 심곡리.

70대 여성이 집 앞 배수로의 물길을 내다가 발을 헛디뎌 물에 빠졌습니다.

이를 본 딸이 어머니를 잡으려다 미끄러졌고 사위도 아내를 구하려다 급류에 휩쓸렸습니다.

사고지점은 인근 어곡천으로 통하는 배수로가 있어 불어난 물로 물살이 엄청나게 거세진 상황.

가족과 주민들이 사고 현장에 있었지만 눈 깜짝할 사이 벌어진 일에 속수무책이었습니다.

[실종자 가족 : 딸이 쫓아 들어갔어요, (어머니) 꺼내려고. 딸이 들어갔다 나왔다 하니까 사위가 또 쫓아 들어간 거에요. 그러더니 저 밑으로 해서 저 구멍을 통해 큰길로 다 떠내려간 거에요. 아주 순식간이에요.]

소방당국은 인원 65명, 장비 14대 등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끝내 찾지 못했습니다.

이 지역에만 280㎜ 이상의 큰비가 내리며 주변 도로가 물에 잠겨 현장 접근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이규진 / 충북소방 대응과장 : 급류라서 구조 보트 2대를 동원해서 물가를 수색하고 구조대원과 일반대원 동원해서 육로로 도보 수색을 하고 있습니다.]

당국은 첫날 수색작업을 마치고 드론 등을 이용해 다각도의 실종자 수색을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취재기자 : 김선희
촬영기자 : 원인식
영상편집 : 이주연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