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감염 확산 속도 4배 빨라...日 '코로나19' 심상치 않다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감염 확산 속도 4배 빨라...日 '코로나19' 심상치 않다

2020년 07월 31일 02시 1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일본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도쿄의 하루 확진자 규모가 사태 이후 최대치를 나타냈습니다.

전국적으로도 최근 1주일간 확진자가 6천2백 명 발생해 직전 일주일보다 2천 명이 증가했습니다.

긴급사태가 발령돼 있던 지난 4월 중순에도 일본의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3천 명 중반 수준이었습니다.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수로 봐도 긴급사태가 선언된 49일 동안엔 240명이었는데, 최근 일주일은 900명에 이릅니다.

감염 확산 속도가 당시보다 4배 가까이 빠른 셈입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로 다시 돌아갈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최근의 확진자는 고령자나 중증 환자가 아닌, 젊은 층 위주여서 지난봄과는 상황이 다르다는 설명입니다.

대신 국내 여행을 장려하는 정책으로 내수 경기를 살리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아베 총리의 올여름 휴가 문제가 총리실의 고민거리가 되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연이은 헛발질로 지지율이 바닥까지 추락한 상황에서 아베 총리가 연례행사처럼 해오던 여름 휴가를 올해는 여론의 비판 때문에 떠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신문은 전망했습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영상편집ㅣ임종문
그래픽ㅣ박유동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코로나19 #도쿄 #아베 #일본코로나19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