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불붙듯 번지는 의혹
Posted : 2019-07-25 07:09

동영상시청 도움말

지난 19일 '프로듀스X101' 파이널 생방송 무대를 통해 '엑스원'으로 데뷔할 11명의 멤버가 확정됐습니다.

하지만 이후 온라인에서는 당락을 가른 '유료 문자 투표'가 조작됐다는 의혹이 확산했습니다.

각 연습생 최종 득표수의 차가 일정 패턴으로 반복됐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고정된 숫자로 나눠보니 모든 연습생의 득표 차가 거의 딱 떨어졌습니다.

지난 2017년 마찬가지로 유료 문자 투표를 진행했던 '아이돌 학교' 역시 특정 연습생의 표가 적게 나왔다는 의혹이 있었습니다.

실제 조작했다면, 법적 책임을 물게 될 수도 있습니다.

일반인에게 선출 권한을 준 것처럼 광고했고, 실제 문자 1건당 100원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정연덕 / 건국대 로스쿨 교수 : 100원에 대해서 사기죄가 될 수도 있고 그다음에 배임죄, 수많은 사람이 자기 투표로 결정되는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투표에 조작 의혹이 있다고 한다면….]

분노한 팬들은 진상 규명을 요구하며 단체 행동에 나섰습니다.

자체적으로 변호사를 수임한 뒤, 탄원서와 문자 내역서 등을 모으며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프로듀스X101' 진상규명위원회 운영진 : (엠넷이) 문제가 되고 있는 투표 조작에 대한 해명을 가공되지 않은 자료로 제대로 발표해줬으면 좋겠고요. 실제 피해 본 연습생들이 존재한다면 그 연습생에 대한 후속 조치를 마련했으면 합니다.]

이르면 다음 주, 팬들은 '프로듀스X101' 제작진을 사기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할 예정입니다.

취재기자ㅣ박서경
영상편집ㅣ김인규
그래픽ㅣ강민수
자막뉴스ㅣ서미량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