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국내 최장' 보령 해저터널 뚫렸다!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국내 최장' 보령 해저터널 뚫렸다!

2019년 06월 11일 13시 2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불빛이 번쩍이더니 폭발음이 이어집니다.

충남 보령시 대천항과 원산도를 잇는 6.9km 길이의 '보령 해저터널'이 양방향 모두 뚫리는 순간입니다.

세계에서 다섯 번째, 국내에서 가장 긴 도로 해저터널입니다.

지난 2월 상행선 원산도 방향에 이어 양방향 모두 굴착이 완료된 건 공사가 시작된 지 7년 만입니다.

터널은 수면으로부터 최대 80m 깊이에 만들어졌습니다.

바닷물 유입을 막기 위해 굴착에 앞서 최대 7m 두께로 시멘트 성분을 주입해 암석 균열을 메워가며 공사를 진행했습니다.

[이상빈 / 보령 해저터널 건설공사 감리단장 : 바다에서 들어오는 힘보다는 3~4배 힘을 가해서 물이 틈을 통해서 들어오는 것을 못 들어 오도록 막으면서 굴착을 시행하다 보니까 육상터널보다는 바다 밑에서 안전하게 시공했습니다.]

보령 해저터널은 배수시설 설치 등 추가 공사를 마치는 오는 2021년 말 개통될 예정입니다.

해저터널은 보령 원산도와 태안 안면도를 연결하는 해상교량과 함께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해상교량은 마무리 공사에 들어간 상태로 오는 9월 임시 개통을 앞두고 있습니다.

총 사업비 6천8백억 원이 투입된 도로 공사가 모두 끝나면 보령에서 태안까지 차로 1시간 30분 걸리던 게 10분으로 단축됩니다.

[조병현 / 대천관광협회 사무국장 : 터널 뚫림으로 인해서 섬 주민들도 편해지고, 태안에서 오시는 분도 편하고 보령에서 태안으로 가시는 분도 편하고, 서로가 좋아지는 효과가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앞으로 남은 기간 공사가 순조롭게 마무리된다면 2년 뒤 충남 서해안 지역 관광 산업은 큰 변화를 맞이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취재기자 : 이상곤
촬영기자 : 장영한
자막뉴스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