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시민 폭행·도박장 운영...간 큰 MZ세대 조폭들 무더기 검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울산에서 시민들을 폭행한 신흥 조직폭력배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기존 조직에 불만을 품고 다른 조직을 만들었는데 20~30대와 10대까지 낀 'MZ 세대'가 주를 이뤘습니다.

보도에 오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울산 시내 번화가에서 문신을 한 건장한 남성들이 길바닥에 누워 있는 시민을 마구 폭행합니다.

그래도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쓰레기봉투를 들어 내리꽂습니다.

인근에서도 다른 일반 시민을 상대로 폭행을 이어갑니다.

시민을 폭행하는 남성들은 울산 지역 신흥 폭력단체 조직원들.

술을 마시고 가다가 어깨가 부딪혔다는 이유로 폭행을 저질렀습니다.

[김명수 / 울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팀장 : 조직에 있는 조직원들이 술을 마시고 지나가다가 시민들하고 그냥 부딪힌 거예요. 부딪혔는데 폭행해서…]

이번에 경찰에 붙잡힌 울산 지역 신흥 폭력 조직원은 모두 44명.

주로 20~30대로 10대 후반까지 조직원으로 끌어들여 세를 키운 'MZ' 조폭입니다.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 허리를 90도 굽히는 '굴신 인사'를 하며 세를 과시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기존 조직에 있던 선배들이 자주 집합시키고 폭행한 것에 불만을 품고 새 조직을 만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조직을 새로 만드는 과정에서 선배 조직원 차를 부수고 노래방에서 난동을 부리는 등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김명수 / 울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팀장 : 89년도부터 존속된 조직이지만 사실은 지금은 내분이 있어서 새로 분파되어서 존속한 통솔 체제를 벗어나서 새로운 통솔 체제를 구성했기 때문에 신흥 조직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들은 불법 도박장을 개설하고, 다른 지역 조폭들과 인터넷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해 자금을 조달했습니다.

경찰은 입건된 신흥 조직폭력배 44명에게 울산 지역에서는 10년 만에 폭력 단체를 구성한 혐의를 적용했고 12명이 구속됐습니다.

또 이들과 연관된 울산 지역 다른 조폭 15명과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한 전국 27개 폭력조직 36명을 추가로 적발해 검찰에 넘겼습니다.

YTN 오태인입니다.



YTN 오태인 (otae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