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新농비] 바다 불청객 '괭생이 모자반'의 재발견

실시간 주요뉴스

중국 발 불청객 ’괭생이모자반’ 수거량 점차 증가
양식장 시설 파손…해양 안전사고 원인 되기도
괭생이모자반 추출물로 농사용 비닐 대체
[앵커]
새로운 농업 기술이나 건강한 먹거리를 만드는, 좋은 사례를 전해 드리는 '新 농업비즈니스', '신농비' 시간입니다.

오늘은 바다 미관을 해치는 해조류, 그러니까 괭생이모자반을 친환경 농업 자재로 활용하는 기술입니다.

보도에 김민성 기자입니다.

[기자]
장엄하고 풍요로운 제주의 바다.

에메랄드색 물빛과 어우러지는 까만 화산석에 무언가 덕지덕지 붙어 있습니다.

중국에서 떠밀려온 해조류, 괭생이모자반입니다.

괭생이모자반은 지난 2016년 약 3백t을 시작으로 해마다 수거량이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띠 모양으로 대규모로 번져 억세게 뒤엉키는 탓에 양식장 시설 파손과 안전사고의 원인이 됩니다.

보이다시피 다 자란 괭생이모자반은 성인 남성의 키보다도 훨씬 큰데요.

이런 제주 바다의 불청객을 친환경 농자재로 재활용하는 방법이 개발됐습니다.

농작물을 심을 때 땅 표면을 덮는 농사용 비닐입니다.

이른바 '멀칭용 비닐'은 쓸 땐 편하지만, 완전히 제거하기가 어렵고 땅에 남으면 그대로 오염원이 됩니다.

그런데 괭생이모자반 추출물로 만든 멀칭제는 비닐이 아닌 액체라 쓰기 편한 데다 땅속으로 스며들면 토지를 비옥하게 하는 비료 효과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최영두 / 괭생이모자반 농자재 생산회사 대표 : 액체로 뿌리기만 하면 돼서 농민들이 손쉽게 사용할 수 있고요. 땅이 굳으면서 자연스럽게 제초 효과가 생깁니다.]

석 달이면 80% 이상 자연 분해되는 친환경 농자재.

농업 생산비는 줄이는 동시에 농촌 환경은 개선될 수 있다는 겁니다.

[윤영욱 / 한국농업기술진흥원 광주농식품벤처창업센터장 : 괭생이모자반을 비롯해 다양한 친환경 소재를 발굴하고 산업체를 지원해 지속 가능한 농업을 실현하는데 기여 하도록 하겠습니다.]

업체 측은 대량 생산을 위해 대표적인 괭생이모자반 피해 지역인 제주, 전남과 수거 협약 체결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YTN 김민성입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