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 정부 보상 못 받은 서울 소상공인에게 100만 원씩 지원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 정부 보상 못 받은 서울 소상공인에게 100만 원씩 지원
서울시가 코로나19로 매출이 줄었지만, 정부 손실보상을 받지 못한 소상공인 7만7천 명에게 100만 원씩 지원합니다.

서울시는 오늘(27일) 이 같은 내용의 민생경제 지원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직접 지원 천415억 원, 융자·상품권 발행 같은 간접 지원 176억 원 등 실제 지원 규모는 3천760억여 원에 달합니다.

먼저 매출이 10% 이상 감소한 경영위기업종 소상공인 7만7천 명에게는 백만 원씩 지급하며 다음 달 20일부터 온라인으로 신청을 받습니다.

서울시는 코로나 19로 인한 매출 감소에도 집합 금지·영업 제한 대상이 아니어서 정부 보상 대상에서 제외된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재작년인 2020년 이후 폐업한 뒤 다시 창업해 올해 신규 인력을 채용한 소상공인 만 명에게 고용장려금 150만 원을 지원하는데 다음 달 10일부터 접수를 시작합니다.

또 187억 원을 추가 투입해 공공일자리 천6백여 개를 제공하며 도심제조업·중소기업 경쟁력 강화에는 69억 원을 추가 투입합니다.



YTN 차유정 (chay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