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지지대 무단 철거 확인...소환 조사 본격화

실시간 주요뉴스

39층 아래 3개 층 동바리 무단 철거가 원인 추정
아래층 후속 작업 위해 동바리 조속 철거 추정
슬래브 상단 7개 ’역보’도 붕괴 가속화 한 듯
콘크리트 양생·불량 자재 사용 여부도 조사
[앵커]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의 원인이 동바리,그러니까 지지대 무단 철거로 좁혀지고 있습니다.

이미 많이 언급된 내용인데요,

결국 무리하게 공사의 속도를 내면서 일어난 인재일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김범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30층, 높이 120m 이상의 건축물을 새로 지으려면 해당 층 아래 3개 층에 동바리를 설치해야 합니다.

붕괴 사고가 난 광주 화정 아이파크의 경우 39층에서 콘크리트를 부었기 때문에 배관 설비 공간, '피트' 층을 포함해 38층과 37층이 해당합니다.

[최명기 / 대한민국산업현장교수단 교수 : 과연 무너진 부분이 충분히 안전성이 있는 그런 설계인지, 일부 무량판 구조를 사용함에 따라서 상당히 취약한 그런 구조적인 부분을 가지고 있다고 하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 면밀하게 조사가 필요할 것 같고요.]

그런데 경찰 조사결과 38층은 사고 사흘 전, 37층은 열흘 전에 동바리를 없앤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아래층의 뒤이은 공사를 빨리하기 위해 동바리를 빼낸 것이 붕괴 사고의 원인이 됐을 가능성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동바리 철거를 지시한 사람은 현대산업개발 직원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유병규 / 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 또한 수사 기관의 조사와 국토교통부 등의 사고 원인 규명에도 성실히 임하도록 하겠습니다.]

경찰이 다음으로 추정하는 원인은 무너진 201동에만 만들어진 슬래브 상단의 보인 '역보' 7개, 실제로 외벽은 그대로 서 있는데 폭삭 무너져 내린 곳은 무게만 수십 톤으로 추산되는 역보가 있던 공간이었습니다.

경찰은 먹고 남은 꼬치처럼 콘크리트에서 철근이 빠져 버린 것은 제대로 굳지 않았거나 불량 자재를 썼기 때문인지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다만 논란이 된 39층 바닥 두께가 15cm에서 35cm로 늘어난 것은 설계도와 맞는 타설로 조사됐습니다.

광주 화정 아이파크 붕괴 사고로 입건된 사람은 모두 11명,

경찰은 사고 현장 수습이 2주 정도면 마무리될 것으로 보고 현대산업개발 현장 소장 등에 대한 조사를 미뤄왔습니다. 하지만 수색과 구조가 장기화하고 중앙구조수습본부가 꾸려짐에 따라 관련자에 대한 본격적인 소환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YTN 김범환입니다.



YTN 김범환 (kimb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