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강원도, 중환자 병상 100% 꽉 차...겨울 축제 중단

실시간 주요뉴스

지난달 28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52명 집단 감염
춘천서 학습지 교사 고리 집단감염·지인 간 확산 이어져
선별진료소마다 대기 행렬…대학교에서도 확진자 발생
강원지역 코로나19 중증환자 병상 36개 모두 꽉 차
[앵커]
군부대와 장애인 시설 집단감염이 발생한 강원지역 역시 최근 비상입니다.

지역 내 중환자 전담 병상도 남은 곳 하나 없이 모두 꽉 찼는데, 확산 세는 좀처럼 줄지 않고 있습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도 원주에 있는 장애인생활시설입니다.

지난달 28일 첫 확진 자가 나온 뒤 확산 세가 좀처럼 줄지 않고 있습니다.

누적 확진자가 쉰 명을 넘었습니다.

입소자 대부분 지적장애인으로,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상황에서 각종 프로그램에 참여한 게 원인이었습니다.

춘천에서는 학습지 교사를 고리로 한 집단감염과 가족, 지인을 통한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춘천과 원주 등 강원도 일부 지역에서는 연일 두자릿수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선별진료소에는 검사를 받기 위한 사람들의 발길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린아이부터 연세가 지긋한 어르신, 초·중·고등학생까지 검사자가 좀처럼 줄지 않는 상황.

대학교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같은 강의실에서 수업을 받는 학생들이 검사소를 찾았습니다.

[진단검사 대학생 : 어느 클래스(강의)인지도 안 알려주고, 그냥 그때(동선) 겹쳤으니까 받으러 가라, 그런 식이어서 불편한 점이 많아요.]

화천 군부대 집단감염의 영향과 함께 지난 1일 하루 확진자 144명으로 코로나 사태 이후 하루 최다를 기록한 강원도.

가장 큰 문제는 중증환자 병상입니다.

춘천 강원대 병원과 원주 세브란스기독병원, 강릉 아산병원에 배정된 36개 중환자 전담치료 병상이 모두 꽉 찼습니다.

[박동주 / 강원도 보건복지여성국장 : 제일 힘든 건 토요일, 일요일이에요. 주말에 (확진자) 나오게 되면 수도권에 병상배정을 요청할 거고, 그게 안 되면 다른 지역으로 전원조치 하려고요.]

상황이 심각해지자 새해 첫날 동해안 해맞이 축제는 모두 취소됐습니다.

단계적 일상회복에 맞춰 개최할 예정이던 평창 송어축제 등 일부 겨울축제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강원도는 확진자 증가 추세가 심한 지역의 경우, 일상 회복 중단 등 이른바 '비상계획' 발동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YTN 홍성욱 (hsw05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