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비수도권 고령층 돌파 감염 반복...추가 접종 후 감염 사례도

실시간 주요뉴스

경북서 어제 하루 96명 신규 확진…비수도권 최다
문경 지역 진폐증 환자 병동 감염 이어져…누적 28명
[앵커]
전국에서 4천 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비수도권 감염도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백신 접종을 한 뒤 반년 정도 지난 60대 이상 고령층의 돌파 감염이 잇따르고 있고, 부산에서는 추가 접종까지 마친 뒤 감염된 사례도 나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윤재 기자!

어제 하루 수도권을 제외하면 경북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왔죠?

[기자]
그렇습니다.

조금 전 질병관리청 발표를 보면 오늘 0시 기준 경북 지역 확진자는 96명입니다.

어제 116명보다는 20명이 줄었지만, 여전히 100명에 육박하는 많은 숫자입니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을 제외한 비수도권에서는 가장 많습니다.

어제 하루 문경에서 1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요.

지난 24일 시작된 진폐증 병동 집단 감염과 관련해 어제 하루 8명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누적 감염 규모가 28명인데, 확진자 대부분이 60대 이상 고령층입니다.

구미에서는 외국인 지인 모임 관련 감염이 반복했고, 포항에서는 교회에서 소규모 집단 감염이 이어졌습니다.

또 어제 하루 76명이 확진된 대구에서는 북구에 있는 한 요양병원에서 감염이 계속됐습니다.

지난 24일 요양병원 종사자 선제 검사 과정에서 3명이 확진됐고, 이후 전수 검사를 벌인 결과 집단 감염이 확인됐습니다.

어제도 3명이 추가로 감염돼 사흘 사이 누적 확진자는 55명으로 늘었습니다.

[앵커]
부산에서는 추가 접종까지 마친 뒤 감염된 사례가 확인됐다고요?

[기자]
지난 19일부터 1주일 사이 4명이 백신 추가 접종, 즉 부스터 샷을 맞은 뒤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확진된 사람은 30대와 40대가 각각 1명이고 60대가 2명입니다.

3명은 1∼2차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뒤 화이자 백신을 추가 접종했고,

나머지 1명은 1차로 얀센을 맞은 뒤 모더나를 추가로 맞았습니다.

4명 모두 추가 접종 후 2주가 지난 뒤 감염된 돌파 감염 사례로 확인됐습니다.

최근의 감염 양상을 보면 접종을 아예 하지 않은 초등학생이나 접종 후 반년 정도 지난 60대 이상 고령층이 많은데요.

부스터 샷을 맞고도 감염되는 사례가 확인되면서 추가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YTN 이윤재입니다.


YTN 이윤재 (lyj10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