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세월호 기억공간' 7년 만에 광화문광장 떠난다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세월호 기억공간' 7년 만에 광화문광장 떠난다

2021년 07월 27일 21시 1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광화문광장에 머물렀던 세월호 기억공간이 7년 만에 광장을 떠납니다.

기록물은 서울시의회로, 해체된 건물은 안산으로 임시 이전되는데요,

유족들은 끝이 아니라 다시 시작이라면서 서울시와 계속 협의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이상순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광화문광장의 '세월호 기억공간'이 지금의 자리를 떠납니다.

2014년 7월 이후, 7년 만입니다.

[유경근 /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 꽃누르미 사진을 비롯해 기억공간 내에 전시된 전시물 그리고 기록물 작품들은 정리가 끝나는 대로 서울시의회 1층 전시관으로 임시보관하기 위해서 이동을 할 예정입니다.]

세월호 참사 3개월 뒤 설치된 천막과 분향소는 약 4년 8개월 동안 광화문 광장을 지켰고, 이후 2019년 4월 문을 연 지금의 '기억공간'은 애초 그해 말까지만 운영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광화문 재구조화 사업이 지연되면서 운영이 연장되다가 올해 들어 사업이 본격화되자 철거문제가 수면 위로 부상했습니다.

서울시가 이달 26일을 철거 시한으로 통보하자 유족 측이 협의체 등 대안을 요구하며 한때 대치상태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서울시의회에 임시 공간을 마련하는 중재안으로 타협점을 찾았지만, 갈등이 끝난 건 아닙니다.

유족들은 기억공간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협의체를 서울시에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종기 /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 임기 1년의 서울시장에 의해서 (왜 기억공간이) 지워져야 하는지 그 부분을 따져보고 싶은 겁니다. 이게 끝이 아닙니다. 다시 시작입니다.]

진상규명과 세월호 특별법 제정 등을 요구하며 천막으로 출발했던 기억공간은 기록물은 시의회로, 건물은 안산으로 일단 자리를 옮길 예정입니다.

YTN 이상순입니다.


YTN 이상순 (s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