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줄줄이 확진에 유흥업소 '발칵'...해양경찰은 방문 사실 숨겼다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줄줄이 확진에 유흥업소 '발칵'...해양경찰은 방문 사실 숨겼다

2020년 11월 24일 22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유흥주점 방문한 해양경찰·업체 관계자 확진 판정
유흥주점 여직원·웨이터·손님 등 27명 집단 감염
연수구 "유흥주점 방문 숨겨 초기 역학조사 방해"
[앵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해양경찰관이 유흥업소 방문 사실을 숨기는 등 역학 조사를 방해해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해당 유흥업소에서 27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방역 당국이 인근 모텔까지 조사 범위를 확대했습니다.

이기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틀 만에 20명이 넘게 집단감염이 발생한 인천 연수구의 유흥주점.

지난 13일 이곳을 방문한 인천해양경찰서 소속 A 경찰관과 골재채취업체 관계자 등 2명은 지난 20일과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어 이들과 접촉한 여직원 4명과 웨이터, 밴드 연주자 등이 한꺼번에 양성판정을 받았고 손님 10명도 줄줄이 확진 판정을 받습니다.

연수구는 접촉자 등 321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고, 유흥주점 건물 입주자와 인근 모텔에 대해서도 검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최형대/ 연수구 보건소 질병관리과 과장 : 건물에 입주한 업소들에 대해 전수검사를 지금 하고 있고요, 거기에 이용한 사람이나 종업원에 대해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는 중입니다.]

연수구는 해양경찰관이 유흥주점 방문 사실을 숨겨 초기 역학조사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고남석 구청장은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을 검토하는 등 엄중한 조치를 예고했습니다.

해경은 경비함정 근무자인 A 씨를 상대로 공직자윤리법과 청탁금지법 등 관련법 위반 여부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이와는 별도로 연수구의 한 고등학교 2학년 담임교사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 전수검사 결과 이 교사와 접촉하지 않았던 2학년 학생 한 명도 확진자로 분류됐습니다.

학교는 현재 등교 중단 조치가 취해진 상태입니다.

YTN 이기정[leekj@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