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어느 우유 배달원의 가슴 따뜻한 기부..."폐지 줍는 어르신 위해 써달라"

실시간 주요뉴스

이름을 밝히지 않은 우유 배달원 한 분이 어려운 이웃에게 써달라며 시청 복지과에 손편지와 성금을 전해왔습니다.

훈훈한 감동을 주는 손편지였는데요.

화면으로 만나보시죠.

지난 10일, 모자를 푹 눌러쓴 남성이 전라북도 군산시청 복지정책과를 찾았습니다.

자신을 우유 배달원이라고 소개한 이 남성은 지역 상품권 30만 원과 현금 5만 원이 든 봉투를 건넸습니다.

손으로 꾹꾹 눌러 쓴 편지가 감동을 보태는데요.

이 배달원은 새벽에 폐지를 줍는 어르신을 보고 부모님의 모습이 생각나 기부했다고 합니다.

또 홀몸 노인처럼 경제적으로 힘든 사람들에게 겨울이 올 때마다 난방용 기름도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성금은 기부자의 뜻에 따라 군산에서 폐지를 줍는 어르신에게 전달될 예정입니다.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