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것이 조선의 시계 기술...'흠경각옥루' 복원
Posted : 2019-09-09 21:30
시계 높이 3m…내부에 구슬 이용한 인형 구동장치
당시 최첨단 기술 집약하고 농본사상 철학 담아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조선 시대에는 물시계인 자격루가 국가 표준시 역할을 했습니다.

자격루를 만들고 4년 뒤, 장영실은 당시 최첨단 기술을 총동원해 기념비적인 자동 시계를 만들어냅니다.

역사책에만 실체가 남았던 바로 그 조선의 자동 물시계 '흠경각옥루'를, 581년 만에 복원했습니다.

이문석 기자입니다.

[기자]
물이 일정량 차면 물레방아처럼 생긴 수차가 움직입니다.

수차는 톱니바퀴를 돌리고, 기계장치에 동력을 전달해 시간을 알려줍니다.

조선 시대 천재 과학자 장영실이 세종대왕을 위해 만든 자동 물시계, 흠경각옥루입니다.

3m 높이 시계 내부에는 구슬을 이용한 인형 구동장치가 들어있습니다.

한 시간에 한 번 선녀 인형이 종을 치고, 지금의 시계 위치에 12간지 상이 엎어진 채 배치돼 있다가 시간에 맞춰 일어서도록 설계됐습니다.

당시 최첨단 기술을 집약한 것은 물론, 세종이 추구한 농본사상 철학으로 시계를 꾸몄습니다.

실제 시계는 지금부터 581년 전인 1438년에 만들어졌습니다.

시계의 설계도가 담긴 흠경각루의궤가 있었지만 병인양요 이후 흔적이 사라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복원된 흠경각옥루는 세종실록 등에 남은 기록을 바탕으로 3년 동안 연구와 고증을 거쳤습니다.

[윤용현 / 국립중앙과학관 과학유산보존과장 : 동아시아의 물시계 전통과 서양의 이슬람 전통의 시계가 창의적으로 융합된 아주 과학적이고 독창적인 자동 물시계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세계 시계발달사에도 한 획을 그은 흠경각옥루는 혼천의, 자격루 등과 더불어 조선 과학 기술 수준을 한눈에 보여주고 있습니다.

YTN 이문석[mslee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