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날씨] 태풍 '링링' 빠져나간 제주, 강풍 여전...피해 속출
Posted : 2019-09-07 07:55
제13호 태풍 ’링링’ 빠른 속도로 북상 중
밤새 1만 3천여 가구 정전…피해신고 110건
태풍 영향으로 제주 하늘길·바닷길 모두 막혀
강풍 반경 390km…제주 전역·해상 태풍경보 유지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제13호 태풍 '링링'과 처음 마주한 제주에는 새벽부터 강한 비바람이 몰아쳤습니다.

태풍은 제주를 빠져나갔지만 제주 전역이 여전히 태풍의 영향권 안에 있어,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제주 연결합니다. 김대겸 기자!

새벽부터 이번 태풍의 위력을 몸소 느꼈을 텐데요, 현재 상황은 어떤지 전해주시죠.

[기자]
제가 서 있는 곳은 제주 서귀포시에 있는 법환 포구 바로 앞입니다.

현재 태풍은 제주를 완전히 빠져나간 상태로 새벽보다 비·바람은 많이 잦아들기는 했는데요,

비가 그쳤다 내리기를 반복하고 잦아들기는 했지만 바람은 여전히 강해 안심할 수만은 없습니다.

잠깐 화면을 뒤쪽으로 돌려볼 텐데요, 집채만 한 크기의 파도가 위협적으로 들이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태풍의 중심은 새벽 3시쯤 이곳 제주와 가장 근접했는데요,

산간 지역인 제주 고산과 윗새 오름에는 최대 풍속 40m에 가까운 강풍이 불기도 했습니다.

태풍이 휩쓸고 간 자리에는 피해도 속출했습니다.

가로등이 넘어지면서 제주 1만 3천여 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고, 가로등이 넘어가고, 주택 담장이 무너져 내리는 등 모두 110건의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정전으로 인해 서귀포시 서귀동과 성산읍에서는 엘리베이터에 사람이 갇혔다가 구조됐고, 정박한 선박이 뒤집히는 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제주 재난 안전 대책본부는 비상 2단계를 유지한 채, 밤새 뜬 눈으로 비상근무를 이어나갔습니다.

이번 태풍으로 제주는 하늘길과 바닷길이 모두 막혔는데요,

어젯밤 8시 44분 이후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이 모두 중단된 데 이어 오늘도 항공기 400편의 운항이 불투명한 상태입니다.

여객선은 어제 오후부터 모두 통제됐고 어선 2천여 척도 항구와 포구에 대피해있습니다.

제주 기상지청은 태풍이 서울 서남서 쪽 해상에 다다르는 정오쯤에야 비·바람이 잦아들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이번 태풍의 경우 강풍 반경이 최대 390km에 달해 특히 안전에 유의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제주 법환 포구 앞에서 YTN 김대겸[kimdk1028@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