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미 치매 공동연구, 미국 첫 100억 투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05 00:33
앵커

우리나라와 미국이 치매 공동 연구에 나섭니다.

미국 국립보건원은 외국 투자로는 최대 규모인 100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김범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국인 표준 뇌지도를 완성한 치매 국책 연구단입니다.

미국이 치매 유발 유전인자를 발굴하기 위한 한국인 유전체 해독작업에 나섭니다.

연구단에서 이미 확보한 4천여 명의 유전체가 활용됩니다.

[린지 패럴 / 미국 보스턴대학교 석좌교수 : 한국인의 질환에 대한 유전적 배경을 이해하고자 한다면 미국인이나 유럽인이 아니라 바로 한국인을 연구해야 한다는 것은 자명한 일입니다.]

미국 국립보건원은 치매 공동 연구를 위해 앞으로 5년 동안 모두 100억 원을 투자합니다.

미 국립보건원이 50만 달러 이상을 투자하는 것은 처음입니다.

국내에서 실행되는 질병 유전체 게놈 분석사업으로는 최대 규모입니다.

[이건호 / 조선대학교 치매국책연구단장 : 한국에서 최초로 주요 질병에 관련된 전장 유전체 분석이 이뤄지게 되는 것입니다. 치매의 원인이 되는 아주 미세한 유전적 변화도 다 우리가 분석해낼 수 있는 그런 기술적 기반을 확보하게 되는 의미가 있다고 하겠습니다.]

조선대학교 치매 국책 연구단이 확보한 60살 이상의 생체 의료 빅데이터는 만여 명.

한국인 치매 유전체 게놈 분석사업은 환자에 따라 치매 유발 유전적 요인을 세분화해 맞춤 의료를 구축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YTN 김범환[kimb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