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불길 시내로 안 번져...교동 아파트단지 일부 주민 돌아와
불길 시내로 안 번져...교동 아파트단지 일부 주민 돌아와
Posted : 2019-04-05 08:45

밤새 고성 및 속초 지역을 휩쓸었던 불길이 시내로 번지지 않으면서 대피했던 교동 주민 일부가 자택으로 돌아왔다.

속초 교동 주민 최정환 씨는 YTN PLUS와의 통화에서 "밤새 불길이 다가왔던 영랑호, 신세계리조트 지역 등 시내 불이 잦아들었다"며 "교동 아파트단지 주민 가운데 일부는 집으로 돌아온 상황"이라고 밝혔다.

최 씨에 따르면 속초 교동 명지미래힐, 현대2차아파트, 설악현대아파트, 서울대명2차 아파트 등 주민들은 대피했다가 5일 아침 집으로 돌아왔다. 주민들은 밤새 대피소에서 뉴스로 상황을 지켜보며 마음을 졸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 씨는 "속초시 전역에 불에 타면서 난 연기로 인해 마치 스모그가 도시 전체를 감싸듯 연기로 가득 차 있다. 이로 인해서 아파트 복도로만 나가도 매캐한 냄새가 난다"고 밝혔다.

최정환 씨는 이어 "교동 주민들은 많이 돌아왔지만 고성 쪽이나 고성에 가까운 분들은 가옥이 타서 대피소에 계신 상황"이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4일 발생한 산불로 고성 및 속초 지역 주택 120여 채가 불탔으며 주민 3,600여 명이 대피했다. 속초 산불은 강풍을 타고 북동쪽으로 향하고 있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