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수협·농협 해외 성매매 의혹...선거 앞둔 흠집내기?
Posted : 2019-01-15 19:5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전남 지역 수협과 농협에서 해외 성매매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여성 단체가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선 가운데 수협과 농협은 의혹을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는데요,

오는 3월 선거를 앞둔 '흠집내기'라는 겁니다.

나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여성 단체 회원들이 규탄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전남 고흥군수협 앞에 모였습니다.

지난해 4월 수협 임직원과 대의원들이 필리핀에 가서 성매매했다는 의혹이 불거졌기 때문입니다.

[백영남 / 전남 여성복지시설 연합회장 : 집단 성매매 의혹 당사자인 조합장과 임직원, 대의원들은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하라!]

여성 단체 등은 경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앞서 연수에 참여했던 한 대의원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여행 가이드가 성매매할 사람 이름을 적고 돈도 걷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수협과 대의원들은 필리핀 일정이 연수 목적이었다면서도, 여성접대부가 나오는 노래방을 간 것은 맞다고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성매매는 절대 하지 않았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적어도 단체 일정에서는 일탈행위가 없었고, 개개인의 성매매 의혹은 확인할 수 없다는 겁니다.

[고흥군수협 대의원회장 : 단체 생활은 거기에서 끝났어요. 노래방에서 술 한 잔 먹고 간단하게 두 시간도 안 된 시간 먹고 끝났는데, 그 이후에는 개인적인 시간이거든요. 그 부분에 대해선 저희도 모르죠.]

2년 전 전남 함평 농협도 해외 연수에 참여한 일부가 성매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에 대해 함평 농협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농협과 수협, 축협 그리고 임협 등 동시 조합장 선거는 오는 3월 13일.

철저한 수사가 필요해 보이지만, 선거를 코앞에 두고 의혹이 불거지면서 흠집을 내려는 게 아니냐는 여론도 일고 있습니다.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833명| 퇴원 22명| 사망 7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