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얼어붙은 '파도'...남부 덮친 동장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2-28 22:19
앵커

세밑 추위의 기세가 대단합니다.

평소 얼음 구경하기 힘든 부산엔 바닷물이 얼었고 제주 기온도 영하로 떨어졌습니다.

덜 춥던 지역이라 동장군의 기세가 더욱 무서웠습니다.

김종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해안에 있는 바위가 반짝입니다.

거세게 바위를 때리던 파도가 얼어붙은 겁니다.

해수욕장도 밤새 얼어붙은 바닷물로 하얗게 뒤덮였습니다.

부산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운 영하 7.1℃를 기록했습니다.

이렇게 바람이 많이 부는 바닷가에서는 체감 온도가 영하 10℃ 이하로 떨어졌습니다.

추위는 관광객 발걸음도 얼렸습니다.

관광지는 인적이 드물 정도로 한산합니다.

'따뜻한 남쪽'을 기대했던 관광객들은 매운 '추위 맛'을 톡톡히 본 얼굴입니다.

[임소연 / 경기도 수원시 : 경기도에서 왔는데요. 경기도 보다 10도 정도 따뜻하긴 한데 너무 추워서 산책하기 힘들 정도였어요.]

제주도까지 수은주가 영하로 떨어졌습니다.

대설주의보가 내려지면서 한라산 산간도로 곳곳이 통제됐습니다.

동장군의 심술인양 바람이 강하고 파도까지 높아 제주를 오가는 뱃길이 막혔습니다.

[홍정열 / 제주시 노형동 : 제주도에서 오늘이 최고로 추운 것 같은데요. 눈이 많이 오니까 기분은 좋은데 추워서. 나이 드신 분들은 이런 날 안 나오셔야 하고 젊은 사람들은 기분이 좋은 날이고….]

동장군이 몰고 온 북극 한파.

따뜻한 남쪽에서도 예외 없이 위세를 떨쳤습니다.

YTN 김종호[ho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