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서울 -17.3℃, 북극 한파 절정...서울에 대설 예비특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늘 아침, 북극 한파가 절정에 달하면서 전국이 가장 추웠습니다.

밤부터는 강추위 속 중부 지방에 많은 눈이 예고됐는데요,

서울에는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졌습니다.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원이다 캐스터!

[캐스터]
네, 야외스튜디오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지금도 영하권 한파가 계속되는 거죠?

[캐스터]
네, 점심시간인데도 여전히 춥습니다.

현재 서울 기온은 -11.5도에 머물고 있는데요,

아침 기온이 -17.3도였으니까 6도 정도 올랐는데, 여전히 손발이 얼어붙을 것 같습니다.

이렇게 강력한 한파가 이틀째 이어지면서 서울에는 동파 경계 단계가 발령 중입니다.

시설물 관리 잘 해주시고요,

외출하실 때는 보온에 각별히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서해안과 제주도의 눈은 점차 그쳐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늦은 밤부터 다시 눈이 내리겠는데요,

이번에는 눈구름이 내륙으로 들어오고 서울에도 눈이 올 것으로 보입니다.

내일까지 중서부와 경북에 2~7cm, 경기와 충남 서해안에는 10cm가 넘는 많은 눈이 예상돼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졌습니다.

오늘 낮부터는 추위가 조금씩 누그러지겠습니다.

서울 영하 6도, 대전 대구 영하 4도, 광주 영하 2도로 어제보다 4~7도가량 높겠습니다.

내일은 곳곳에 눈이 내리며 추위가 잠시 주춤하겠지만, 눈이 그친 뒤에는 다시 영하 10도 안팎의 강추위가 찾아올 전망입니다.

서해안과 제주도에 이어 오늘 밤,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는 많은 눈이 예보됐습니다.

특히 눈이 출근길에 집중되고, 영하권 추위 속에 빙판을 이룰 것으로 보이니까요,

내일은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원이다입니다.


YTN 원이다 (wonleeda9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