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중부 한파주의보...서울 올가을 첫 영하권, -1.1℃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일요일인 오늘,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서울은 올가을 첫 영하권을 기록했습니다.

낮에도 바람이 불며 종일 쌀쌀하다는 예본데요,

자세한 날씨 기상팀 유다현 캐스터와 알아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오늘 아침 많이 춥더라고요.

기온이 얼마나 내려갔나요?

[캐스터]
네, 하루 사이에 겨울이 됐습니다.

몸을 잔뜩 움츠리게 만드는 날씨인데요.

오늘 서울 아침 기온, 영하 1.1도로 올가을 첫 영하권을 기록했고요.

바람이 불어 체감 온도는 영하 4도까지 내려갔습니다.

전국에서 가장 추웠던 곳은 강원도 철원군 김화읍 입니다.

이 곳의 기온이 영하 8.3도까지 내려갔고요.

대관령이 영하 7.1도, 제천 영하 4.8도, 이천 영하 3.8도 등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중부와 경북 북부, 전북 동부를 중심으로 영하권 추위를 보였습니다.

다행히 낮에는 지금보다 기온이 크게 오릅니다.

서울 낮 기온 12도, 광주 18도, 대구 15도로 낮엔 그나마 활동하기 괜찮겠습니다.

하지만 일교차가 15도 안팎, 극심하게 벌어지니까요.

감기 걸리지 않도록 건강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기온 차가 커서 감기 걸리기도 쉬울 것 같아요.

오늘의 감기가능지수는요?

[캐스터]
네, 일교차가 10도에서 많게는 15도 안팎까지 크게 벌어지는데요.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몸이 적응하기 힘든 날씨입니다.

기상청에서 제공하는 오늘의 감기가능지수, 함께 볼까요?

서울을 비롯한 중부와 경북, 광주와 순천은 가장 높은 단계인, '매우 높음' 수준입니다.

될 수 있으면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을 한다면 마스크와 목도리로 몸을 따듯하게 해주시고요.

과로하지 않는 게 좋겠습니다.

[앵커]
한 주를 시작하는 내일은 날씨가 어떨까요?

[캐스터]
네, 내일 출근길은 우산 챙기셔야겠습니다.

내일과 모레에 걸쳐 전국에 비 소식이 있는데요.

비는 내일 새벽 제주도를 시작으로, 오전 중엔 중부와 호남, 영남 서부에,

저녁부터 전국에 비가 확대합니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중서부와 제주도에 20에서 70,

영동과 남부는 5에서 40밀리미터가 되겠는데요.

일부 지역은 돌풍과 벼락을 동반하겠고

내일 오후부터 모레 사이엔 시간 당 20에서 30밀리미터 안팎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낙엽으로 우수관의 배수가 원활하지 못해 침수지역이 발생할 수 있으니까요.

침수 피해 없도록 미리 대비 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비가 그치고 나면 강추위가 찾아온다고요?

[캐스터]
네, 이번 주는 비에 강추위까지, 두 가지 다 염두에 두셔야겠습니다.

오늘 아침도 추웠지만, 시작에 불과합니다.

내일과 모레 비가 내린 뒤,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는데요.

자세한 기온 전망, 함께 보시죠.

비가 내리는 내일과 모레는 오늘만큼 춥진 않습니다.

하지만 비가 그친 뒤 수요일부터 기온이 급하강하겠는데요.

특히 12월의 첫 날인 목요일엔 서울 아침 기온 영하 8도까지 내려가면서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겠고

낮에도 영하권에 머물면서 종일 춥겠습니다.

호남과 제주도는 수요일과 목요일 사이 첫눈이 내릴 가능성도 있습니다.

[앵커]
지금까지 기상팀 유다현 캐스터와 날씨 전망 알아봤습니다



YTN 유다현 (dianayoo@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