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수도권 이어 충청에도 폭우...게릴라 호우 본격화

실시간 주요뉴스

수도권에 최고 540mm ’물 폭탄’…곳곳 피해 속출
폭우 내린 정체전선 수도권에서 충청권으로 남하
금요일 남부지방에 비…주말에 정체전선 소강
다음 주에 다시 활성화…전국에 게릴라 호우 예상
[앵커]
수도권에 폭우를 쏟아붓던 정체전선이 충청권으로 남하했습니다.

이 정체전선은 다음 주까지 내륙을 오르내리며 영향을 줄 것으로 보여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사흘간 수도권에 내린 비는 최고 540mm에 이릅니다.

곳곳에 시간당 100mm가 넘는 '물 폭탄'이 쏟아졌고, 배수한계를 넘은 도심에는 침수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경기도 광주시 초월 읍에 가장 많은 비가 왔고 양평군과 서울 동작구의 강우량도 520mm가 넘었습니다.

장마철 약 한 달간 내리는 비가 사흘 만에 쏟아진 것입니다.

수도권에 비를 내린 정체전선은 충청권으로 이동했습니다.

서울의 비는 그쳤지만, 충청권과 전북 북부에는 최고 250mm의 비가 오겠습니다.

또 경북 북부와 경기 남부, 영서 남부에도 100mm~150mm의 호우가 예상됩니다.

[김연직 / 기상청 예보분석관 : 정체전선이 머무는 충청권 남부와 전북 북부를 중심으로 12일까지 비가 길게 이어지겠고, 밤마다 강수가 강해지면서 시간당 50~80mm, 총 250mm의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정체전선은 이번 금요일, 남부지방까지 물러난 뒤 잠시 소강상태에 들겠습니다.

하지만 다음 주 초반에는 다시 활성화해 중부와 남부를 오가며 또 한차례 많은 비를 뿌릴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다음 주까지 정체전선이 영향을 주면서 전국에 게릴라 호우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며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YTN 김진두 (jd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