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모레까지 중북부 300mm↑...강풍 동반, 야행성 호우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은 장맛비가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후텁지근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밤부터는 서울 등 중부 지방으로 장맛비가 내리겠고, 이번에도 수도권과 강원도에는 국지성 호우가 쏟아질 가능성이 큽니다.

모레까지 중북부 지역에는 무려 300mm가 넘는 폭우가 집중되겠습니다.

특히 취약시간대인 밤사이 게릴라 성 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산사태와 침수 등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미리 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레이더 영상을 보시면, 강한 비구름은 아직 북한에 머물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끝자락이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지역에 영향을 주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경기도 연천과 파주, 강원도 철원과 화천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낮 동안은 비가 크게 확산하지 못하겠지만, 저녁부터는 비구름이 점차 남하하며 중부지방에 영향을 줄 전망입니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모레까지 수도권과 강원도에 300mm 이상, 충청도에는 최고 200mm의 폭우가 쏟아지겠고요.

남부 지방에도 최고 15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비와 함께 바람도 비상입니다.

현재 서울을 비롯한 해안가에는 '강풍주의보'가 발령 중이고요.

내륙에는 순간 초속 20m 이상, 산간에는 초속 35m가 넘는 태풍급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주변 시설물 점검도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서울은 이틀째 열대야가 이어진 가운데, 낮 동안에도 습도가 높아 후텁지근하겠습니다.

서울 28도, 광주 31도, 대전과 대구는 32도까지 오르겠습니다.

주 후반까지 후텁지근한 날씨 속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장맛비가 이어지겠습니다.

특히 오늘 밤사이 한차례 고비가 지난 뒤 내일 밤부터 모레 오전 사이 중부 지방에 더 강하고 많은 비가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침수 피해와 산사태가 우려되는 만큼, 미리 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윤수빈입니다.


YTN 윤수빈 (su753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