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수도권·영서 오늘 밤까지, 충청 이남 내일 아침까지 '강한 비'

실시간 주요뉴스

내륙에도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됐습니다.

현재 서울을 비롯한 중북부와 일부 내륙에 장맛비가 오고 있고,

특히 수도권과 영서, 충남 서해안에 30mm 안팎의 매우 강한 비가 쏟아지는 곳이 있는데요.

수도권과 영서 지방은 오늘 밤까지,

충청 이남은 밤부터 내일 아침 사이 돌풍과 벼락을 동반한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한 비가 집중되겠습니다.

이에 따라 지금은 중서부와 전북에 호우 주의보가 내려져 있는데,

점차 전남과 영남 내륙, 제주도에도 호우특보가 발효되겠습니다.

강한 비가 쏟아지면서 길이 많이 미끄럽습니다.

이에 따라 운전할 때는 평소의 20퍼센트 정도 감속을 하고,

급가속과 급제동을 피하셔야합니다.

또 마주 오는 차가 미끄러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1차로는 피하고,

전조등을 켜고 운전을 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전남과 제주도에 150mm 이상, 전북에는 120mm 이상,

서울을 비롯한 내륙에도 최고 100mm로 양이 무척 많겠습니다.

비는 내일 새벽에 중부 지방부터 점차 그칠 전망입니다.

날씨 포커스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