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명동 성당의 성탄 전야...최강 한파 찾아온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성탄절을 앞두고 매서운 추위가 찾아오고 있습니다.

성탄절인 내일은 이번 겨울 최강 한파가 찾아온다고 하는데요.

기상캐스터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김수현 캐스터!

[캐스터]
명동에 나와있습니다.

[앵커]
명동 분위기는 어떤가요?

[캐스터]
사실 명동에 나올 때까지 오늘이 성탄절 이브가 맞는지 헷갈릴 정도로 성탄절 분위기를 느낄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곳 명동에는 구세군의 종소리와 합창단이 부르는 노랫소리,

그리고 명동 성당에서 꾸며놓은 장미 정원 조명과 성탄절 이브를 즐기기 위해 이곳을 찾은 수많은 시민들을 보면서, 성탄절 분위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

아름다운 조명과 트리 앞에서 환하게 웃는 시민들로 모처럼 활기찬 모습들을 볼 수 있는데요.

다만 공기가 점점 차가워지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 기온 0도까지 떨어져 있고, 찬 바람에 체감 온도는 -5도까지 내려간 상황입니다.

밤사이 기온이 더 크게 떨어집니다.

중부와 남부 내륙에 한파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내일 서울 아침 기온이 -14도, 체감 온도는 -22도까지 떨어지는 등 이번 겨울 최강한파가 찾아오겠습니다.

한파 속에 영동과 제주 산간에서는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맞이할 수 있겠습니다.

다만 양이 무척 많습니다.

영동과 강원 산간, 제주 산간에 대설 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영동에는 내일 오전까지 30cm 이상, 제주 산간에는 모레까지 40cm 이상의 폭설이 쏟아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폭설로 인한 피해 없도록 대비 철저히 해주시고, 추위 속에 내린 눈이 얼어 빙판을 이루는 곳도 많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교통 사고와 미끄럼 사고에도 각별히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휴일인 모레는 서울 아침 기온이 -16도까지 떨어지는 등 하루 만에 또다시 이번 겨울 가장 낮은 기온을 경신하겠고, 내일과 모레는 서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쏟아질 전망입니다.

모처럼 활기찬 모습을 볼 수 있지만, 코로나 상황이 매우 좋지 않습니다.

방역수칙 철저히 지키면서 성탄절 이브 즐기셨으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YTN 김수현입니다.

YTN 김수현 (soohyu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