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절기 '대설' 포근하지만 초미세먼지...동해안 비·눈

실시간 주요뉴스

오늘은 일 년 중 가장 많은 눈이 내린다는 절기 '대설'인데요,

눈 대신 내륙 지역은 종일 맑은 가운데, 초봄처럼 따뜻한 날씨를 보이겠습니다.

오늘 아침 서울 기온은 2.6도로 어제보다 3도가량 높았고, 한낮에는 13도까지 오르며 무척 포근하겠습니다.

반면, 동풍의 영향을 받는 동해안 지역은 밤까지 비나 눈이 내리겠습니다.

현재 강원 북부 동해안을 중심으로 약하게 비가 내리기 시작했는데요,

오늘 동해안 지역에 5~20mm의 비가 돌풍과 벼락을 동반해 요란하게 내리겠고, 기온이 낮은 강원 산간에는 1~3cm의 눈이 내려 쌓이겠습니다.

그 밖의 내륙은 대체로 맑은 가운데, 낮 동안 기온이 크게 오르겠습니다.

서울과 대전 13도, 부산 16도까지 올라 예년 기온을 3~8도가량 웃돌며 포근하겠습니다.

남은 한 주간 대체로 맑고 온화한 겨울 날씨가 이어지겠지만, 불청객 미세먼지가 말썽을 부리겠습니다.

현재 대기가 정체되면서 경기와 충남, 대구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게 나타나고 있는데요,

오늘 서울 등 그 밖의 서쪽 지역에서도 대기 질이 탁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호흡기 약하신 분들은 kf 80 이상의 마스크를 꼭 착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YTN 홍나실 (hongns2230@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