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서울 64년 만의 한파에 첫얼음...내일 아침도 영하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늘 서울은 10월 중순 기준으로 64년 만에 가장 추운 아침을 맞이했습니다.

이로 인해 서울은 평년보다 17일이나 빨리 첫얼음이 관측됐다고 하는데요.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권혜인 캐스터!

하루 사이 계절이 겨울로 바뀐 것 같은데요, 서울은 첫얼음도 평년보다 빨리 관측됐다고요?

[캐스터]
맞습니다.

우선 오늘 서울의 아침 기온이 1.3도까지 떨어졌는데요,

이 정도면 10월 중순 기준으로 1957년 이후 64년 만에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겁니다.

이로 인해 서울에서는 평년보다 17일, 지난해보다도 일주일 빨리 첫얼음이 관측됐습니다.

지금도 서울은 기온이 10도를 밑돌고 있고, 찬 바람이 불며 종일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으니까요,

나오실 때는 따뜻한 외투와 보온용품을 챙겨주시는 게 좋겠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방에 내려졌던 한파특보는 오늘 오전 10시를 기해 모두 해제됐습니다.

오늘 아침 설악산의 기온이 -9.3도까지 떨어지며 전국에서 가장 추웠고요,

대관령 -5도, 연천 -3.9도, 철원 -2.6도 등 올가을 첫 영하권을 기록했습니다.

기온이 크게 떨어진 설악산과 북춘천, 안동 등에는 첫서리와 첫얼음이 관측되기도 했습니다.

한파특보는 해제됐지만, 내일 아침 출근길까지는 곳곳에서 영하권 추위를 보이겠습니다.

대관령 -3도, 안동 -1도, 서울 4도, 대전 2도로 예상되고요,

낮 기온은 서울 14도, 대전과 대구 17도, 광주 18도로 예년보다 4~6가량 낮겠습니다.

이후 하늘이 차차 흐려져 저녁부터는 수도권에 5mm 미만의 비가 조금 내리겠습니다.

이후 화요일에는 비가 전국으로 확대하겠습니다.

비가 내리며 기온이 조금 오르겠지만, 수요일부터는 다시 2차 한기가 남하하며 추위는 주 후반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이니까요,

평소보다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권혜인입니다.

YTN 권혜인 (hyein101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